'풍문' 유준상-유호정, 아들 이준 혼인신고 후 오열

    '풍문' 유준상-유호정, 아들 이준 혼인신고 후 오열

    [일간스포츠] 입력 2015.03.10 11:1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유준상-유호정 상류층 부부의 울고 웃는 연기에 시청자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9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풍문으로 들었소'(극본 정성주/연출 안판석) 5회에서 최연희(유호정 분)와 한정호(유준상 분)는 아들 한인상(이준 분)과 서봄(고아성 분)의 혼인신고까지 마치고 집에 돌아와 오열했다.

    최연희는 "사람들에게 뭐라고 말하냐. 누가 이 러브스토리에 감동하겠냐"며 눈물을 흘렸다. 같은 시간 한정호(유준상 분) 역시 눈물을 흘리고 있었다. 그는 비서 앞에서 "내가 이런 일로 울게 될 줄 몰랐다"며 주먹을 꼭 쥐고 눈을 가리며 '꺽꺽' 울음을 삼키는 모습은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한정호와 최연희는 플랜C로 오히려 이 일을 만천하에 공표하기로 하고 자신들은 '아이들의 자기결정권을 존중하고 순수한 사랑을 지지하는 콘셉트'를 가지기로 한다.

    이에 두 사람은 초대할 손님들 리스트를 작성하고 접대할 선물을 직접 골랐다. 눈물을 흘리면서 진지하게 선물을 고르는 한정호와 최연희의 모습은 폭소를 유발했다.

    아들의 19금 사고에 눈물을 흘리던 한정호와 최연희는 막상 손주의 얼굴을 보자 환한미소를 지으며 "포토그래퍼라도 섭외해서 사진이라도 찍어주자. 부속 유치원 대기자가 많다던데 지금부터 명단에 이름을 올리자"고 말해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한편 '풍문으로 들었소'는 제왕적 권력을 누리며 부와 혈통의 세습을 꿈꾸는 대한민국 초일류 상류층의 속물의식을 통렬한 풍자로 꼬집는 블랙코미디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사진=풍문으로 들었소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