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아걸 취중토크②] ”떠내려가지 않기 위해 노력 중”

    [브아걸 취중토크②] ”떠내려가지 않기 위해 노력 중”

    [일간스포츠] 입력 2015.11.26 10:30 수정 2015.11.26 15:33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기사 이미지

    2001년 데뷔한 쥬얼리는 15년만인 2015년 해체했다. 박정아·서인영 등 원년 멤버는 이미 탈퇴한 뒤였지만 그래도 팀 색깔을 유지하며 명맥을 이어오던 최장수 걸그룹이었다. 쥬얼리의 해체 이후 최장수 걸그룹의 계보는 브라운아이드걸스(이하 브아걸)로 넘어갔다. 2006년 데뷔했으니 올해로 9년차 내년이면 10년차가 된다.

    쥬얼리와 다른 브아걸의 미덕이라면 멤버 교체가 없었다는 점이다. 물론 잡음은 있었다. 개인적인 일이야 자세히 알 수 없지만, 주변에서는 '가인이 솔로를 하고 싶어한다''언니들이 가인을 싫어한다''브아걸의 해체가 얼마 남지 않았다' 등의 뒷말이 무성했다. 이러한 이야기들은 '해체설'이라는 이름으로 기사화됐다.

    그리고 가인은 소문이 사실인 듯 먼저 전소속사를 떠나 미스틱엔터테인먼트의 레이블인 에이팝엔터테인먼트로 옮겼다. 독자 노선을 걷겠다는 의지로 보였다. 그런데 이변 아닌 이변이 일어났다. 나르샤·미료·제아가 소속사 계약 종료와 동시에 가인을 따라 에이팝으로 이적한 것이다. 그들의 이적은 브아걸의 존속을 의미했고, 최장수 걸그룹의 명맥을 이어갈 것임을 선포하는 것과 다름없었다.

    그렇게 팀은 유지됐고, 넷이 똘똘 뭉쳐 새 앨범을 내놨다. 이들은 벌써 내년이면 세상에 나올 10주년 앨범 이야기를 나눈다. 그렇게 팀은 과거와 오늘을 지나 미래를 준비하고 있었다.

    서울 상암동의 한 선술집에서 취중토크를 위해 브라운아이드걸스를 만났다. 언니들은 약속시간보다 미리 나와, 안주를 직접 골랐고 막내인 가인은 약속시간보다 지각했다. 그래도 언니들은 불평이 없다. 가인도 별로 미안한 기색이 없다. 10년이란 세월이 선물한 평온함 익숙함 안정감 같은 것들이 이들에게 느껴졌다. 2시간에 걸쳐 맥주잔을 나누면서 어쩌면 이들이라면 40대 걸그룹, 50대 걸그룹으로 나아갈 수 있지 않을까라는 기대감이 들었다. 환갑을 앞둔 나이에도 트렌디한 음악으로 시선을 강탈하는 마돈나. 한국에서 그런 가수가 나온다면 그 가능성이 브아걸에 가장 가깝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하면서 인터뷰를 마쳤다. 
      
    ▶브아걸의 탈퇴 해체, 진실은
     
    -언니들은 나이가 같고, 가인은 몇살 어리죠. 거기서 오는 불편함이 있지 않을까요.

    (제아) "물론 대부분의 걸그룹들이 그런게 있죠. 근데 우린 넷의 성격이 다 달라요. 다 다르기 때문에 편이 갈리지 않았어요. 우리는 그때 그때 토픽이 정해졌을 때마다 의견이 갈리는 것 외에는 나이 때문에 갈등은 없었어요."
     
    -본인들이 생각하는 성격은 어떤가요. 일단 센 언니 분위기는 다들 갖고 있는데.

    (미료) "셀 거 같다는 생각을 많이 하시죠. 어렸을 때 놀았을 것 같고요. 그런데 전 되게 모범생이었어요. 정리정돈된 거 좋아하는 스타일이었고요. 공부를 좀 잘했어요. 중학교 때 시립영재반이었거요. 그러다 가수가 되려고 서울에 왔고요."

    (나르샤) "자기주장 강하고, 세고 뭐 그렇잖아요. 그런 이미지를 갖고 있는 게 꼭 나쁘다고는 생각하지 않아요. 그런데 실제 성격을 알고나면 '의외'라고 말들을 해요. 말도 많지 않고요. 조용조용해서 의외라고요. 섹시한 이미지에만 갇힐까봐 걱정은 됐어요. 그것 또한 제 이미지고 없는 것 보다는 낫다는 생각이죠."
     
    -가인은 아무래도 새침하고 못됐을 것 같은 이미지도 있어요.

    (가인) "못됐을 거라니. 제가 못돼보이나요. 저 못된 편은 아니예요. 많은 분들이 여우같다고 생각하는데, 정말 곰이에요. 가끔 제 화에 못 이겨서 많은 것을 놓치기도 하거든요. 저는 약지 못했어요. 감정에 너무 솔직하고 거짓말 하지 않아서 그렇게 생각하는 분들이 있는 거 같아요."

    (제아) "가인이는 정말 대단한 여우는 아니고요. 본인 일에서 열심히 하는 프로페셔널이 있죠. 근데 이익을 잘 챙기지 못하는 편이에요. 그런면에서 단순해요."
     
     
    기사 이미지

    -제아 성격은요.

    (제아) "워낙에 노출된 이미지가 없어서 얌전할거라고 생각하는 분들이 많아요. 그런데 실제로는 너무 발랄해서 깜짝 놀라죠. 정말 밝고 조증도 좀 있죠. 하하. 조금이라도 침체되는 것을 못 견뎌요."
     
    -10주년을 앞두고 해체설도 있었죠.

    (제아) "우리도 답답했어요. 팬들도 답답했고요. 조영철 프로듀서가 2년 동안 앨범을 준비하고 있었거든요. 양자물리학만 1년을 공부했는데 그걸 다 오픈할 수는 없는 노릇이니까요. 그래도 긍정적인 마인드라서 동요는 없었어요. 해체설 보도가 나고 친구들이 물어오면, 우리는 우리끼리 '우리 해체해?'이러면서 넘어갔어요."

    (미료) "물론 회사 문제라든지, 마음고생은 있었어요. 그래도 다들 팀 활동을 더 하고 싶다는 공감대가 있었어요."
     
    -가인이 먼저 회사를 옮기면서 소문이 진실이 되는 듯 했어요. 그 때도 어떤 얘기들이 있었나요.

    (제아) "그럼요 가끔 만났고, 가볍게 술 한 잔 마시면서 이런 저런 얘기를 했죠."
     
    -그럼 멤버간 불화는 없었나요.

    (나르샤) "서로 너무 잘 아니까 특별한 문제가 생길 수 없어요. '쟤는 나랑 이런게 달라'하고는 이해하고 받아주니까요. 너무 다른 네 명이 만났기 때문에 가능한 거 같아요."
     
    -브아걸이라는 팀 얘길 더 해볼게요. 처음 나왔을 때부터 잘될 것 같았나요.

    (제아) "제가 처음에 입사한 원년 멤버인데, 제 앞에도 멤버들이 많이 있었어요. 앨범 녹음을 다 끝내놨는데 문제가 생겨서 멤버들이 없어진 경우도 많았고요. 반포기 상태가 됐죠. 집에 면목도 없고요. 멤버들을 빨리 찾아야겠다는 생각만 했는데 초능력을 발휘해서 나르샤를 찾은거예요. 가인이는 고등학생이었는데 한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떨어진걸 봤어요. 근데 그게 심사위원이 실수로 버튼을 잘못 눌러서 떨어진 거였거든요. 운명이란 생각이 들었죠. 나르샤랑 가인이 전에 있던 멤버들은 키도 170cm가 넘고 뭔가 암담했거든요. 이 친구들을 만나고 운명적인 느낌이 들었어요. 어쩜 키까지 똑같았을까요. 이 조합이 만들어지려고 이제까지 이런 상황을 겪었구나 싶었죠."
     
     
    기사 이미지

    -그때는 가인이 별로 예쁘지 않았죠.

    (제아) "새 하얀 아기같았어요. 고등학생이었거든요. 말을 잘 들을 것 같아서 뽑았는데 거짓말을 많이 하더라고요. 만날 지각하고요. 친구들이랑 떡볶이 먹고 싶어서 늦고 그랬어요."

    (가인) "그땐 너무 놀고 싶었어요. 다른 회사에 친구들이 연습생으로 있었는데, 걔네들은 또래들끼리 연습하니까 재미있다는 거예요. 근데 전 연습실에 가면 언니들만 있으니까 그 땐 일탈하고 싶더라고요."

    (나르샤) "일탈이라고 해봤자, 떡볶이 먹는거였다니까요. 하하."

    (제아) "그랬을거예요. 그 때 우린 이미 대학교 졸업생이었으니."
     
    -'아브라카다브라'는 인생곡이죠. 그 노래를 만나기 전까지 어땠나요.

    (제아) "데뷔는 발라드 곡으로 했어요. 그러다가 '홀더라인''러브''어쩌다'를 부르면서 점차 인기가 올라왔다. 사실 막 고생한 팀은 아닌거죠. 운 좋게 좋은 곡들을 만나면서 그래프가 많이 올라갔죠."

    (미료) "사실 '홀더라인'은 정말 하기 싫었어요. 보컬로 나가고 싶은데 발랄한걸 갑자기 하라고 하니까 진짜 싫었죠. 우리의 팀 성격을 바꿔준 시초의 곡이죠."

    (나르샤) "그러다 방송을 많이 하게 되더라고요. 그게 좀 버거웠어요. 그래도 잘됐고, 인기는 점점 올라갔죠. 아마도 끼가 있었던거죠. 그게 뒤늦게 발견된 거고. 보컬에 퍼포먼스가 더해지면서 효과들이 극대화됐어요. 정점을 찍은 시기죠. 그러다가 '아브라카다브라'를 만났고 정말 잘됐죠."

    (제아) "좀 아쉬운 건 그 시절을 만끽하지 못했다는 점이에요. 스케줄이 정말 많았으니까요."
     
    -떠나고 싶었던 적은 없었나요.

    (나르샤) "가수로서는 즐거웠어요. 연예인으로서는 글쎄요. 그래도 떠나고 싶진 않았어요."

    (미료) "다시 인생을 살 수 있다면 물론 다른 일도 해보고 싶어요. 연예인이라서 스스로를 가두는 게 많거든요."

    (제아) "없었어요. 어떻게 해야 마돈나처럼 진화를 할까 그 고민을 늘 해요."

    (가인) "떠나고 싶다니요. 떠내려가지 않기 위해 얼마나 열심히 하고 있는데요. 어딜 떠나요. 지금을 유지하기 위해 발악해야 하는 때라고 생각해요."
     
    -그래도 돈은 많이 벌었죠.

    (가인) "많이 벌었죠. 열심히 모아놨죠."

    (미료) "혼자 행사 뛰고 광고 찍더니 많이 모았구나. 하하."
     
    엄동진·황미현 기자

    영상: 김기성 인턴기자

    [브아걸 취중토크①] "양자역학 컨셉 듣고, 담이 왔다"
    [브아걸 취중토크②] "떠내려가지 않기 위해 노력 중"
    [브아걸 취중토크③] "멤버들 공개 연애사? 안물안궁"

    >> 취중토크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