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딴따라' 장항준-정찬-박은빈, 마지막 회 카메오로 출격

    '딴따라' 장항준-정찬-박은빈, 마지막 회 카메오로 출격

    [일간스포츠] 입력 2016.06.16 16:45 수정 2016.06.16 16:4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기사 이미지


    '딴따라' 마지막 회에 특급 카메오들이 등장한다.

    16일 방송되는 SBS 수목드라마스페셜 ‘딴따라’(극본 유영아, 연출 홍성창, 이광영, 제작 웰메이드 예당, 재미난 프로젝트) 마지막 회에서는 연기자 정찬과 박은빈, 그리고 장항준 영화감독이 마지막 카메오를 장식한다.

     드라마 ‘딴따라’ 6월 16일 18회 마지막 방송분에서는 극중 와일드 컴퍼니의 대표로 정찬분이 재등장한다. 이미 지난 17회 방송분에서 석호로부터 딴따라밴드의 인수에 대한 논의를 하면서 등장해 눈길을 끌었던 그는 이번 회에서는 KTOP엔터테인먼트의 대표 전노민(이준석)을 만나게 되는 것. 그 자리에서 그는 “KTOP 이제 더 이상 가망 없습니다”라는 마치 사형선고같은 멘트로 존재감을 드러낼 예정이다.

    이어 박은빈은 극중 천재드러머 수현역으로 출연한다. 박은빈은 딴따라밴드의 새로운 연습실에서 드럼 실력을 선보이게 되는데, 이를 위해 박은빈은 실제로 드럼연습에 몰입하기도 했다. 박은빈은 “그동안 ‘딴따라’를 재미있게 시청했는데, 이렇게 촬영장에 와보니 정말 분위기가 부러울 정도로 좋더라”라며 “마지막회에 이렇게 출연할 수 있게 되어 정말 영광”이라며 즐거워했다. 특히, 유리구슬같이 맑은 눈망울을 지닌 그녀는 꽃다발을 들고서 러블리한 눈길로 누군가를 응시하는 모습도 선보여 더욱 눈길을 끌 예정이다.

    영화감독 겸 만능엔터테이너 장항준은 극중 실제 영화감독으로 깜짝 등장한다. 장감독은 이번 회에서 극중 영화배우를 캐스팅하는 과정에서 석호의 파격적인 제안에 대해 깜짝 놀라는 연기를 펼치는데, 이미 ‘아부의 왕’, ‘원더풀라디오’에서도 연기실력을 선보였던 그는 이번에도 씬스틸러로 맹활약하게 된다. 촬영직후 그는 홍성창감독, 그리고 지성과 따뜻하게 포옹을 하고는 “‘딴따라’ 마지막회까지 많은 사랑을 부탁드린다”는 덕담도 잊지 않았다.
     
    이로써 ‘딴따라’는 그동안 박신혜, 이한위, 성지루, 박소현, 그룹 맵식스, 도희, 김기리, 서강준, 권해효, 장윤정, 한민관, 장원영, 조은지, 최지나, 맹상훈, 장원영, AOA 찬미, 엔플라잉 이승협, 정찬, 박은빈, 장항준 등이 적재적소에 깜짝 카메오로 등장해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한편, ‘딴따라’ 마지막회는 6월 16일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인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