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정우성 빠진 '신의 한 수' 프로젝트, 바둑 소재 2탄 '귀신의 수' 제작

    [단독] 정우성 빠진 '신의 한 수' 프로젝트, 바둑 소재 2탄 '귀신의 수' 제작

    [일간스포츠] 입력 2017.03.07 09:08 수정 2017.03.07 09:3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영화 '신의 한 수' 제작진이 또 한 번 바둑 소재 영화를 만든다. 하지만 정우성은 출연하지 않는다.

    영화계 관계자는 최근 "'신의 한 수' 제작진이 또 한 번 바둑 소재 영화 '귀수 : 귀신의 수'를 만든다. 시나리오에 '신의 한 수 프로젝트'라고 적혀있지만, '신의 한 수'에서 이어지는 이야기는 아니다. 주인공 이름 자체가 다르다"고 밝혔다.

    '귀신의 수'는 '신의 한 수'의 제작사 메이스엔터테인먼트에서 제작을 맡고, 유성협이 또 한 번 각본을 맡은 작품이다. 주인공이나 스토리 설정이 '신의 한 수'와 다르지만 '신의 한 수' 팀이 선보이는 또 하나의 바둑 소재 영화라는 점에서 관심이 모아진다.

    하지만 '신의 한 수'의 주연 정우성은 이번 프로젝트에서 빠진다. 정우성 측은 "출연 관련 논의한 바 없다"고 말했다. 감독도 바뀐다. '신의 한 수'는 조범구 감독이 연출을 맡았지만, '귀신의 수'는 리건 감독이 연출한다. 김연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