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발 너희 인생 살아” 유아인, 네티즌과 트위터 실시간 설전

    “제발 너희 인생 살아” 유아인, 네티즌과 트위터 실시간 설전

    [일간스포츠] 입력 2017.11.25 09:4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유아인 [사진 tvN]

    유아인 [사진 tvN]

    배우 유아인이 24일 오후 11시부터 약 2시간 동안 트위터 답글을 통해 네티즌과 설전을 벌였다. 
     
    유아인 트위터를 보면 이날 오전 5시께 “좋은 방법 하나 알려줄게. 내가 보기 싫으면 안 보면 돼. 언팔하면 되고, 검색창에 굳이 애써서 내 이름 안 치면 돼. 너네 제발 너네 인생 삻아. 나 말고 너네 자신을 가져가. 그게 내 소원이야. 진심이고. 관종이 원하는 관심을 기꺼이 줘서 감사하다”는 등의 글을 남겼다. 
     
    [유아인 트위터 캡처]

    [유아인 트위터 캡처]

     
    자신의 SNS 글에 악플을 남기는 네티즌에게 일침으로 던진 것으로 보인다. 
     
    유아인은 이어 “나는 내가 예쁘게 놀 수 있고 제대로 자기 힘을 내게 사용해 줄 수 있는 사람들이랑 놀께”라면서 “너네 그냥 너네끼리 놀아. 왜 굳이 스스로 불편을 찾아내는 거야. 불편이, 그것으로 세상에 뱉는 몇 마디로 너희의 존재감을 가져가지 마. ‘존재’를 가지도록 해”라고 또 다시 글을 올렸다.  
     
    또 “이것이 내가 너희를 소비자가 아니고, 관객이 아니고, 악플러도 아니고, 잉여도 아니고, 하나의 '인격'으로 존중하는 방식이다. '무시'가 아니라. '장사'가 아니라! 감사를 할어. 내가 너희에게 '감사'하는 것처럼 그래야 가질 수 있단다. PEACE”라며 “살아라. 제발 살아라. 내 인생 말고. 너희의 인생을!”이라며 자신의 주장을 이어갔다. 
     
    [유아인 트위터 캡처]

    [유아인 트위터 캡처]

     
    이에 네티즌들은 또 다시 그의 글을 비난하는 답글을 달았고, 이에 유아인은 답글 또는 새로운 글을 올리며 네티즌과 설전을 이어갔다.  
     
    유아인은 이런 방식으로 이날 오전 5시께부터 6시께까지 총 11개의 글을 공식적으로 올렸고, 각 글마다 달리는 답글에 간간히 다시 답글을 달며 반응했다.
     
     
    [유아인 트위터 캡처]

    [유아인 트위터 캡처]

    유아인은 공식글 마지막으로 “50분 동안 이곳에서 내가 한 일의 가치를 부디 알아주시길! 그럼 이만 불금!”이라는 자신의 글을 리트윗하며 SNS에서 행해진 논쟁의 의미를 밝혔다. 
     
    이후로도 유아인은 네티즌의 답글에 응하며 설전을 이어가고 있다.
     
     
    [유아인 트위터 캡처]

    [유아인 트위터 캡처]

     
     
    온라인 일간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