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진희 ”김정은 부인 이설주, 걸그룹 멤버 같았다”

    최진희 ”김정은 부인 이설주, 걸그룹 멤버 같았다”

    [일간스포츠] 입력 2018.04.05 09: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북한 조선중앙TV는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1일 동평양대극장에서 열린 남측 예술단 공연 '봄이 온다'를 관람한 영상을 2일 공개했다. 사진은 공연이 끝난 뒤 김 위원장이 가수 최진희와 악수하는 모습. [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TV는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1일 동평양대극장에서 열린 남측 예술단 공연 '봄이 온다'를 관람한 영상을 2일 공개했다. 사진은 공연이 끝난 뒤 김 위원장이 가수 최진희와 악수하는 모습. [연합뉴스]

    가수 최진희씨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부인 이설주를 만난 소감을 전했다.  
     
    4일 MBC '뉴스데스크'에선 평양 공연을 마무리하고 돌아온 최진희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최진희씨는 평양을 다녀온 소감을 묻는 말에 "이게 꿈인지 생시인지 싶었다"며 "이게 과연 현실인가 싶었다. 북한 관객들도 과거와 많이 달라졌다. 박수 소리가 엄청 터져나와 감격했다"고 말했다.  
     
     
    [사진 MBC '뉴스데스크']

    [사진 MBC '뉴스데스크']

    "김정은 위원장이 공연장에 방문할 것을 예상했나"라는 질문에는 "깜짝 놀랐다"며 "(김정은 위원장)이 일일이 격려하고 악수하고 그런 것들 덕에 마음이 많이 유해지고 편해졌다"고 설명했다.
     
    김정은 위원장과 동행한 이설주에 대한 인상을 묻는 질문에 최진희는 "걸그룹의 한 멤버가 아닌가 할 정도로 뛰어난 미모였다. 대화는 별로 나누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평양 공연에서 '뒤늦은 후회'를 불렀던 최진희씨는 "김정은 위원장으로부터 '그 노래를 불러줘서 인상 깊었다. 감사하다' 그렇게 얘기를 들었다"고 전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