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원료 반입’ 호주서 체포된 한인 여성, 7개월 만에 무혐의 석방

    ‘마약원료 반입’ 호주서 체포된 한인 여성, 7개월 만에 무혐의 석방

    [일간스포츠] 입력 2018.08.22 18:2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대규모로 압수한 마약 곁을 지키는 호주 경찰 [EPA=연합뉴스]

    대규모로 압수한 마약 곁을 지키는 호주 경찰 [EPA=연합뉴스]

     
    지난 1월 마약원료 밀수혐의로 호주 당국에 체포된 한국인 20대 여성 A씨가 구금 7개월 만에 혐의를 벗고 풀려났다.
     
    22일 주호주 한국대사관은 “A씨가 지난 17일 혐의를 벗고 석방됐다”며 “조만간 한국으로 돌아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대사관 측은 “남호주 검찰이 여러 정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뒤 무죄라고 판단, 기소를 중지하고 여성을 석방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앞서 워킹홀리데이 비자 소지자로 호주에 체류 중이던 A씨는 한국에 있는 지인의 부탁을 받고 의심 없이 상자를 수령하려다 이 상자에 마약원료가 든 것으로 드러나 체포됐다.
     
    이 상자는 인도네시아를 경유하는 도중 마약원료가 들어있다는 사실이 적발됐다.
     
    A씨는 단순히 지인의 부탁으로 물건을 전달해주는 아르바이트를 했을 뿐 내용물이 마약원료인 것은 전혀 몰랐다고 줄곧 주장해 왔다.
     
    A씨 가족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을 통해 억울함을 호소했다.
     
    한국대사관 측은 “호주 당국에 공정하고 조속한 처리를 요구해왔으며 A씨 및 가족들과도 접촉하며 지원해 왔다”고 전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