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①] '동네사람들' 이상엽 ”'더 미친놈처럼 연기할걸' 아쉬워”

    [인터뷰①] '동네사람들' 이상엽 ”'더 미친놈처럼 연기할걸' 아쉬워”

    [일간스포츠] 입력 2018.11.02 10:5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이상엽이 '동네사람들'에서 극악무도한 악역을 연기한 소감을 전했다.

    영화 '동네사람들(임진순 감독)' 개봉을 앞두고 있는 이상엽은 2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난 영화를 두 번 봤다. 언론시사회 때, 가족시사회 때 봤는데 개인적으로는 좋더라"고 운을 뗐다.

    이상엽은 "1년 전 편집을 막 마치고 그림만 막 붙여놨을 땐 (마)동석이 형이랑 아무 말 없이 하이파이브를 했던 기억이 난다"며 "근데 그게 1년 전이니까 내 연기가 잘 기억이 안 나더라. 완성본을 보기 전까지 걱정도 많이 했다"고 털어놨다.

    "만족도는 어떠냐"고 묻자 "솔직히 내 연기에 아주 만족한다고는 말할 수 없다. '더 많이 미친놈처럼 굴어볼 걸' 아니면 '저기선 힘을 빼 볼 걸' 등 여러가지 생각이 들었다"며 "근데 지금은 사실 마냥 다 좋다. 영화를 통해 인사하고 인터뷰 하는 것이 너무 좋다"고 진심을 표했다.
     
    '동네사람들'은 여고생이 실종되었지만 아무도 찾지 않는 의문의 마을에 새로 부임한 체육교사 기철(마동석)이 사건의 실마리를 쫓게 되는 스릴러 영화다. 내달 7일 개봉한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사진=리틀빅픽처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