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대학교 서울디지털대 ”문예창작학과 재학생, 신춘문예 당선”

    사이버대학교 서울디지털대 ”문예창작학과 재학생, 신춘문예 당선”

    [일간스포츠] 입력 2019.01.09 15:25 수정 2019.01.10 10:5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서울디지털대학교(총장 김재홍)는 문예창작과에 재학 중인 정성우(26)씨가 무등일보 신춘문예 소설 부문에 당선됐다고 8일 밝혔다. 정씨는 '끌쟁이'라는 단편소설에서 글을 모르는 어머님께 바치는 원단을 소재로 한 처연한 이들의 삶을 표현했다.
     
    심사위원장을 맡은 박혜강 소설가는 “이번 심사에서 가장 중시했던 것은 '문장력'이었다. 왜냐하면 소설(문학)은 "사상이나 감정을 언어로 표현하는 예술"이기 때문이다. 정성우의 <끌쟁이>를 당선작으로 선정했다. 서사나 갈등이 부족하다는 점이 약간 아쉬웠으나, 앞서 이야기 했던 것처럼 문장력이 뛰어났을 뿐만 아니라 어휘력도 좋았다. 덧붙이자면, 신인다운 패기와 건강함이 엿보였고 무엇보다 소설을 끌어가는 힘이 좋았다. 여기서 자만하지 않고 계속 정진하면 훨씬 좋은 작품을 생산할 수 있는 동량지재(棟梁之材)임이 확실해 보였다"라고 평가했다.
     
    정성우씨는 "글 모르는 어머니께 자식이 바치는 첫 증명이며 선물"이라며 “서울디지털대 문예창작학과에서 소설가, 시인 등의 교수님들에게 이론이 아닌 실제 글쓰기를 배우고 오프라인 소모임을 함께 하며 작가의 꿈을 이루었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실제로 서울디지털대 문예창작학과에는 정성우씨와 같은 작가 지망생을 비롯해 매년 등단하는 학생이 10여명에 이른다. 앞서 문예창작학과를 재학하거나 졸업한 동문 중에는 문학동네 작가상, 문화일보 신춘문예, 캐나다 한국일보 신춘문예, 전태일 문학상 수상 등 시, 소설, 수필, 시나리오 등 다양한 장르에서 학생들이 수상했다.
     
    오봉옥 학과장은 "문예창작학과를 지원하는 여러분들의 작가에 대한 꿈을 지원하고 응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 학과 수업이 기획력이나 발상 그리고 상상력을 키워주는 훈련을 지속적으로 하는 방식이기 때문에 학생들이 직장 생활이나 사회생활을 하는 데에도 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디지털대학교는 오프라인 대학과 동일하게 정규 4년제 학사학위 취득 가능하다고 밝혔다. 서울디지털대는 △경영 △세무회계 △법무행정 △경찰학 △무역물류 등 8개학부 24개학과를 두고 있으며 10일까지 2019학년도 1학기 신·편입생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이승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