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파워워킹, 정체는 '위올라이' 하진…선우정아 촉 적중

    '복면가왕' 파워워킹, 정체는 '위올라이' 하진…선우정아 촉 적중

    [일간스포츠] 입력 2019.04.21 17:52 수정 2019.04.21 17:53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복면가왕' 파워워킹의 정체는 가수 하진이었다. 선우정아의 촉이 적중했다. 

    21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는 3연승이자 '100대 가왕' 자리에 도전하는 걸리버와 그에게 도전장을 내민 4인의 모습이 그려졌다. 

    2라운드 두 번째 무대는 파워워킹과 우왕이 대결을 펼쳤다. 파워워킹은 아이유의 '입술사이'를 열창했다. 시작부터 정신 못 차리게 하는 고혹적인 음색을 자랑했다. 박자를 자유자재로 쥐락펴락했다. 진한 감성이 마음을 홀렸다. 

    우왕은 이승열의 '날아'를 택했다. 우왕의 목소리와 잘 어울리는 선곡이었다. 일상에서 벗어나고 싶은 모든 이들을 위로하는 힐링송이었다. 파워풀하면서도 에너지가 넘쳤다. 

    연예인 평가단 유영석은 "진짜 좋았다. 파워워킹은 흐느적거리고 흔들리게 부르는데 탄탄한 기본기 덕에 안정감 있는 리듬 타기가 가능한 것이다. 팜므파탈 매력이 묘했다. 우왕은 강력한 샤우팅이 인상적이었다. 한 방이 있다. 좋은 노래였다"고 평했다. 윤상은 "투표하는 게 조심스러울 만큼 완성도 높은 노래들을 불러줘 좋았다"고 덧붙였다. 

    이 대결의 승자는 우왕이었다. 단 3표 차이였다. 간발의 차이로 패한 파워워킹의 정체는 하진이었다. JTBC 금토극 'SKY캐슬' OST인 '위 올 라이'를 불러 크게 화제를 모은 주인공이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