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 자체 최고 5.8% 기록하며 '유종의 미'

    '아름다운 세상' 자체 최고 5.8% 기록하며 '유종의 미'

    [일간스포츠] 입력 2019.05.26 08:1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아름다운 세상'이 끝까지 진실과 희망을 놓지 않았던 8주간의 여정을 마무리했다.

    JTBC 금토극 '아름다운 세상' 최종회 시청률은 전국 5.8% 수도권 7.1%로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하며 아름다운 유종의 미를 거뒀다.(닐슨코리아 제공, 유료가구 기준)

    25일 방송에서 남다름(박선호)의 가족은 아름다운 희망을 다시 찾았다. 남다름의 진술로 추락 사고에 고의성이 없었다는 사실이 밝혀졌지만 서동현(오준석)은 아빠 오만석(오진표)과 박지후(정다희) 사이에 있었던 사건을 알고는 견딜 수 없었다. 위태롭게 옥상에 선 서동현을 설득한 사람은 박희순(박무진)이었다. "여기서 포기하면 선호도 너 용서안할 거야"라고 다독였고 서동현은 결국 엄마 조여정(서은주)의 품으로 되돌아갔다.

    "우린 널 탓하지도 미워하지도 않아"라는 추자현(강인하)의 위로에 박지후는 용기를 냈고 아들을 진짜 위하는 길이 무엇인지 깨달은 조여정은 오만석 금고 비밀번호를 알아내 숨겨져 있던 증거를 경찰에 넘겼다. 체포되고도 여전히 자신은 잘못이 없다는 듯 뻔뻔한 남편에게 이혼을 요구한 조여정은 남다름에게 진심으로 사과한 서동현과 지방으로 내려갔다. 빠른 회복속도를 보인 남다름은 다시 등교를 할 수 있게 됐고 가족들은 전보다 더 감사한 일상을 맞았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