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의혹 비아이 ”아이콘 탈퇴한다, 팬 여러분과 멤버들에게 죄송”

    마약 의혹 비아이 ”아이콘 탈퇴한다, 팬 여러분과 멤버들에게 죄송”

    [일간스포츠] 입력 2019.06.12 15:09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비아이가 아이콘에서 탈퇴한다.

    마약 의혹을 받고 있는 그룹 아이콘의 비아이는 12일 인스타그램에 "부적절한 행동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 죄송하다"며 "잘못을 겸허히 반성하며 팀에서 탈퇴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비아이는 "한때 너무도 힘들고 괴로워 관심조차 갖지 말아야 할 것에 의지하고 싶었던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그 또한 겁이나고 두려워 하지도 못했다"고 의혹을 해명했다.

    이어 "그럼에도 제 잘못된 언행 때문에 무엇보다 크게 실망하고 상처 받았을 팬 여러분과 멤버들에게 너무나도 부끄럽고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날 디스패치는 비아이가 2016년 마약류로 지정된 LSD를 구매한 정황이 담긴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2016년 8월 대마초, LSD 등 불법 사용한 정황이 있으나 경찰 소환 조사를 받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디스패치가 입수했다는 카카오톡 대화내용에서 비아이는 "난 천재가 되고 싶어서 하는 거임" "너랑은 같이 해봤으니까 물어보는거임" 등이라고 A씨에게 말했다. 그러면서 대화 내용을 삭제해달라고 요구했다.

    A씨는 2016년 마악류관리에관한법률위반 혐의로 서울 자택에서 긴급체포됐다. 1차에서 A씨는 비아이와의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사실이라고 인정했지만 3차 피의자 신문에선 진술을 번복했다. 디스패치는 입장을 번복한 이유로 YG 측이 초범으로 불구속 입건된 A씨에게 변호사를 붙여주고 수임료를 내주며 진술 번복을 요구했다고 했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