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트' 불 이성민 vs 얼음 유재명, 형사의 두 얼굴

    '비스트' 불 이성민 vs 얼음 유재명, 형사의 두 얼굴

    [일간스포츠] 입력 2019.06.13 08:2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선과 악의 경계에 놓였다.
     
    영화 '비스트(이정호 감독)"에서 이성민과 유재명이 아슬아슬한 브로맨스 케미를 선보인다.
     
    '비스트'는 희대의 살인마를 잡을 결정적 단서를 얻기 위해 또 다른 살인을 은폐한 형사 한수와 이를 눈치챈 라이벌 형사 민태의 쫓고 쫓기는 범죄 스릴러다.
     
    범인을 잡기 위해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불 같은 형사 한수 역을 맡은 이성민과 원칙을 중시하는 얼음 같은 형사 민태로 분한 유재명은 상반된 성격의 두 형사로 완벽 변신해 공조 아닌 공조를 이어가며 호기심을 자극한다. 두 사람은 격렬하게 충돌하기도 하고, 서로를 견제하며 쫓고 쫓기는 미묘한 심리전까지 더하며 팽팽한 긴장감을 유발해 기대감을 높인다.
     
    살인범을 잡기 위해 또 다른 살인을 은폐한 한수와 이를 눈치챈 민태가 상황을 이용해 그를 더욱 궁지로 몰아넣는 예측불허의 스토리 전개는 보는 흥미로운 서스펜스를 예고한다. 목표만 같을 뿐 전혀 다른 목적을 숨긴 두 형사, 이성민과 유재명은 탄탄한 내공을 바탕으로 연기 괴물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할 전망이다.
     
    '비스트'는 26일 개봉한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