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꽃범호' 이범호 은퇴 선언…”지도자길 걷겠다”

    기아 '꽃범호' 이범호 은퇴 선언…”지도자길 걷겠다”

    [JTBC] 입력 2019.06.19 09:03 수정 2019.09.06 19:5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기아 타이거즈의 '꽃범호'라 불리는 내야수 이범호가 현역 생활을 마치겠다며 18일 은퇴를 선언했습니다.

    이범호는 구단을 통해 "지도자로서 후배들과 함께 즐겁고 멋진 야구를 해보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이범호의 은퇴식은 다음 달 13일 광주 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리는 경기 중에 진행됩니다.

    JTBC 핫클릭

    '즐기는 축구' 했던 U-20팀…귀국 행사도 '유쾌·발랄' 최연소·최초 기록 세우며…'최고'가 된 슛돌이 이강인 남자 사브르·여자 에페, 아시아 선수권 나란히 금메달 꼴찌서 챔피언으로 인생 역전…'기적' 만든 무명 수문장 '빈틈' 사이로 끝까지, 어떻게든…황의조가 골 넣는 법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