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쓸신곡] 레드벨벳, 이수만의 픽..중독성 노린 '짐살라빔'

    [알쓸신곡] 레드벨벳, 이수만의 픽..중독성 노린 '짐살라빔'

    [일간스포츠] 입력 2019.06.19 18: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그룹 레드벨벳이 이수만 회장이 선택한 신곡 '짐살라빔'으로 컴백한다.

    레드벨벳은 19일 오후 6시 새 미니앨범 ''The ReVe Festival' Day 1'(‘더 리브 페스티벌’ 데이 원)의 전 수록곡을 음원사이트에 공개했다. 타이틀곡은 '짐살라빔 (Zimzalabim)'이다. 2016년 타이틀곡 후보에 올랐다가 '러시안 룰렛'에 밀려 보류된 곡이다.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회장이 이번에 적극 추천하면서 타이틀곡이 됐다.

    레드벨벳 조이는 "'러시안룰렛'때부터 계속 곡 후보에 있었다. 그러다가 이번에 뜬금없이 다시 '짐살라빔'이 타이틀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 이수만 선생님이 '이제는 소화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추천했다. 선생님의 말을 믿겠다"며 "'러시안 룰렛'부터 그 사이에 많은 앨범을 냈는데 그 과정을 거치면서 (이수만 선생님이) 이번에 이 컨셉트를 할 수 있을 것 같다는 확신이 있었던 것 같다. 그 확신이 든 것에 대해서 개인적으로 뿌듯하다. 더 잘 소화하고 싶다"고 설명했다.

    '짐살라빔'은 곡의 반전과 시원한 멜로디가 돋보이는 중독성 강한 일렉트로 팝 곡이다. EDM 느낌의 댄스 브레이크 파트에선 신나는 에너지가 배가된다. '수리수리 마수리' 같은 주문 ‘Zimzalabim’을 외치며 꿈을 펼쳐보자는 내용을 가사에 담았다. 뮤직비디오 역시 드라마틱한 곡 전개와 분위기에 맞춰 테마 파크를 컨셉트로 레드벨벳의 다채로운 매력을 담았다.

    레드벨벳은 "짐살라빔은 유럽에서 수리수리마수리라는 뜻으로 사용되는 말이다. 마음 깊숙이 담아둔 꿈을 펼쳐보라는 뜻을 담고 있다. 한 번만 들어도 중독성이 강한 노래다. '빨간맛'을 만든 분이 작곡해줬다. '빨간맛'에 이어 또 한 번 중독성이 강한 곡이 하나 더 탄생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컴백 목표는 '서머퀸' 타이틀을 지키는 것. 레드벨벳은 "서머퀸이라는 수식어처럼 되고 싶기 때문에 그렇게 되고 싶다. '빨간맛' '파워 업'처럼 또 한 번 대박났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김연지 기자 kim.yeonji@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