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갑수, 기흉 판정받아 입원 후 퇴원…다음주 '보좌관' 복귀

    김갑수, 기흉 판정받아 입원 후 퇴원…다음주 '보좌관' 복귀

    [일간스포츠] 입력 2019.06.19 20:2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김갑수가 기흉 판정을 받고 입원했다가 퇴원했다. 

    배우 김갑수의 소속사 측은 19일 일간스포츠에 "어제(18일) 기흉 판정을 받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오늘 퇴원했다"고 밝혔다. 

    기흉은 폐에 구멍이 생겨 공기가 새고 이로 인해 늑막강 내에 공기가 차는 증상을 일으킨다. 공기의 양이 점차 증가할수록 폐가 정상기능을 할 수 없게 만드는 질환으로 응급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 

    김갑수는 현재 휴식을 취하고 있다. 휴식 후 다음 주 중으로 JTBC '보좌관' 촬영장에 복귀한다. 소속사 측은 "치료가 지속적으로 필요해 통원치료를 하면서 촬영에 참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