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의 밤' 설리 ”노브라는 단지 내가 편해서다”

    '악플의 밤' 설리 ”노브라는 단지 내가 편해서다”

    [일간스포츠] 입력 2019.06.20 13:0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설리가 '노브라 논란'에 입을 열었다. 여기에 신동엽이 가세하며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21일 방송되는 JTBC2 '악플의 밤'에서 설리는 마지막 주자로 악플 낭송을 이어가던 중 한 악플을 마주하고 표정이 굳어져 이목을 끌었다.

    바로 설리의 '노브라'에 관한 악플이었다. 설리는 "노브라로 다니는 이유는 단지 제가 편해서다"며 솔직한 마음을 드러내 고개를 끄덕이게 했다. 속내 고백에 이어 설리는 파격적인 발언을 내뱉었고 신동엽·김숙·김종민은 입을 다물지 못 했다고 해 설리의 발언에 관심이 쏠린다.

    더욱이 설리가 쏘아 올린 '노브라 논쟁'에 신동엽이 멘트를 덧붙이며 현장을 후끈 달궜다. 신동엽과 설리가 펼치는 무필터링 직진 토크의 향연에 현장에 있던 제작진은 물론 스태프들의 등 뒤로 식은땀이 흘렀다.

    제작진은 "설리가 자신에게 달린 악플과 직접 마주하고 보인 반응은 무척 새롭고 신선한 충격이었다. 설리와 신동엽의 필터링 없는 티키타카 토크가 악플 낭송과 더해지며 통쾌한 웃음과 카타르시스를 선사할 것이다. 많이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악플의 밤'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과 직접 대면해보고 솔직한 속내를 밝히는 '악플 셀프 낭송 토크쇼'다. 인터넷과 SNS의 발달로 악플 문제가 시대의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는 점에 착안한 프로그램으로 스타들은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들을 오프라인으로 꺼내 올려 허심탄회한 속마음을 밝힌다. 신동엽·김숙·김종민·설리가 MC로 확정되며 본 방송을 향한 기대감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첫방송은 21일 오후 8시.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