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펀딩' 9집 가수 유준상, 완창 욕심에 정해인 듀엣 결성 물거품 위기

    '같이펀딩' 9집 가수 유준상, 완창 욕심에 정해인 듀엣 결성 물거품 위기

    [일간스포츠] 입력 2019.08.25 14:21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같이 펀딩' 9집 가수 유준상의 완창 욕심으로 정해인과의 듀엣 결성 위기를 맞는다. 

    오늘(25일) MBC '같이 펀딩' 측은 네이버TV를 통해 모두의 취향을 저격한 김광석의 노래로 스튜디오가 통기타 소모임이 된 현장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정해인은 "가사가 너무 와닿는다"며 김광석의 노래를 좋아한다고 말했다. 유인나는 물론 유준상까지 김광석의 마니아임 밝혔다. 유준상은 정해인이 김광석의 노래를 좋아한다는 사실을 미리 알고 직접 기타까지 챙겨오는 센스를 발휘했다. 덕분에 '같이 펀딩' 현장은 갑자기 통기타 소모임 분위기가 만들어졌다. 

    이에 MC 유희열은 "조금 혼란스럽다. 초월 스님 얘기를 했던 게 바로 지난주인데, 이렇게 다양한 프로였나"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준상은 이 틈을 놓치지 않고 깨알 태극기함 홍보를 펼치기도 했다. 

    유준상은 "같이 부르자"며 정해인과의 합동 무대를 제안해 훈훈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곧이어 감미로운 목소리로 김광석의 '기다려줘'를 부르기 시작했다. 계속되는 유준상의 솔로 파트로 분위기가 무르익어 가는 가운데, 정해인은 타이밍을 기다리며 입을 뻐금거리면서 노래를 따라 불렀다.

    이윽고 노래는 후렴 부분까지 흘렀고 유준상은 노래 초반보다 한껏 심취한 모습으로 기타연주와 열창을 이어갔다. 결국 유준상은 노래를 완창했고, 급 결성한 선후배 듀엣은 물거품이 됐다. 이 모습을 지켜본 노홍철은 "정해인은 언제 부르냐"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같이 펀딩'은 시청자들의 참여로 완성되는 국내 최초 펀딩 예능. 혼자서는 실현하기 어려운 다양한 분야의 '가치' 있는 아이디어를 방송을 통해 시청자들이 확인하고,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같이' 실현해보는 프로그램이다. 네이버 해피빈을 통해 참여할 수 있다.

    유준상의 태극기함 프로젝트 두 번째 이야기와 추억의 가요로 통기타 소모임 분위기가 만들어진 현장은 25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되는 '같이 펀딩' 2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