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로 만난 사이' 유재석, '왕골골 형제' 유희열X정재형과 왕골 수확

    '일로 만난 사이' 유재석, '왕골골 형제' 유희열X정재형과 왕골 수확

    [일간스포츠] 입력 2019.09.07 09:01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유재석의 '노동힐링 프로젝트' tvN '일로 만난 사이'가 유희열·정재형과 강화도 전통 화문석 제조 현장을 찾아간다.

    7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되는 '일로 만난 사이'에서는 연예계 대표 약골로 알려진 유희열과 정재형이 유재석의 동료로 일손 돕기에 나선다.

    유희열을 '노동힐링 동료'로 추천한 것으로 알려진 유재석은 "유희열은 땀 흘려 일한 경험이 한 번도 없을 사람이라, 이번 기회에 인생을 다시 한번 깨달을 때가 됐다고 생각한다. 살아온 반세기를 돌아보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히기도. 하지만, 두 동료를 만나기 전 "이들이 사실 조금 버겁다. 이들과 일하는 것만으로도 내게 엄청난 '일'이 될 수 있다. 왕 골골한 사람들이랑 과연 일이란 걸 할 수 있을까 걱정"이라고 염려한다.

    노동 당일 강화도로 향하는 차량에서 이들은 '피크닉 박스'에 가까운 아이스박스 구성품으로 유재석을 당황하게 하는 것을 비롯, 남다른 케미를 뿜어내며 기대감을 키운다. "우리가 두번째로 찍는 거냐"고 묻는 유희열에게 유재석은 "녹화는 두 번째, 방송 횟수로는 세 번째지 이게"라고 설명하며 일터로 차량을 몬다. 방송 순서가 바뀌는 이유가 궁금한 정재형이 갸우뚱하자, 유재석은 "다음 주 꺼가 더 먼저 나간대"라고 설명했고, 정재형이 거듭 왜인지 궁금해하자, 유재석은 "그쪽 게스트가 더 스타인가 봐"라고 팩트 폭격을 가해 박장대소를 이끌어낸다.

    이날 방송에서 이들이 일손을 돕기 위해 찾아간 곳은 강화도 전통 화문석을 만드는 왕골 농장. 화문석은 왕골 재배부터 화문석 엮기까지 100% 수작업으로 만들어지는 특산품으로, 유재석과 유희열, 정재형은 일터 첫 업무로 진흙밭에 자라난 왕골 줄기를 뽑는 작업에 들어간다.

    1~2회 방송에서 이효리는 물론 고구마밭 사장님한테도 일이 더뎌 구박을 달고 살았던 유재석은 본인보다 일을 다소 더 못하는 유희열에게 폭탄 잔소리를 던져 웃음을 선사한다. 엉뚱한 평소 모습과 달리 강한 집중력으로 일에 몰두하던 정재형은 어느 순간 "앓는 소리가 절로 난다. 재석아, 이제 그만 하자. 형 어지러우려고 한다"며 애원하기도. 꿀 같은 새참 시간, 아이스박스에 들어있던 얼음으로 번갈아 등목해주는 세 남자의 어리숙한 매력은 물론, 땅에 떨어진 접시를 줍다가 다리가 풀려 간이의자에서 떨어진 정재형, 그런 그를 일으켜주려다 같이 굴러떨어지는 유희열의 모습이 폭소를 안긴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