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IS] ”박지훈·노라조 응원”…틴틴, 평균 16.5세의 풋풋한 데뷔 [종합]

    [현장IS] ”박지훈·노라조 응원”…틴틴, 평균 16.5세의 풋풋한 데뷔 [종합]

    [일간스포츠] 입력 2019.09.18 16:42 수정 2019.09.18 16:4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유닛 그룹 TEEN TEEN(틴틴, 이진우·이태승·이우진)이 선배 박지훈과 노라조의 응원 속에 데뷔했다.

    틴틴은 18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미니앨범 '베리, 온 탑(VERY, ON TOP)'을 발매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발매에 앞서 열린 데뷔 쇼케이스에선 타이틀곡 '책임져요' 무대를 공개했다. 귀여운 투정처럼 들리지만 어리게만 보지 말라는 틴틴만의 연하남 컨셉트를 담은 노래다. 멤버들의 귀여운 표정이 돋보이는 무대로 시선을 모았다.

    연하남 매력을 들고온 틴틴은 실제로도 평균 16.5세의 풋풋한 소년들로 구성됐다. 그룹명엔 10대를 뜻하는 TEENAGER(틴에이저)와 10대 취향의 팝 뮤직 TEEN POP(틴 팝)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Mnet '프로듀스X101'에 출연해 얼굴을 알린 이진우, 이태승, 이우진은 정식 그룹에 앞서 유닛으로 출격하게 됐다. 멤버들은 "우리의 강점은 상큼함이다. '과일돌'이라는 상큼한 매력을 보여줄 수 있는 수식어를 얻고 싶다"고 말했다.


    이우진은 "다들 나이가 어려 지금은 상큼한데 점차 다른 컨셉트로 변화할 수 있다"고 앞으로의 가능성을 어필했다. 또 '프로듀스X101' 출연 이후 점차 발전하고 성장하고 있다면서 정식 그룹으로서의 데뷔에 대한 기대도 당부했다.

    '프로듀스X101'을 거쳐 정식 음반을 내기까지 공통점이 많은 선후배 사이인 박지훈도 틴틴 데뷔를 응원했다. "열심히 하라고 조언해주셨다"며 간결하게 답했다. 또 다른 소속사 선배인 노라조는 마실 것을 사다주며 열렬히 응원했다는 전언이다.
     
    틴틴은 18일 미니앨범 '베리, 온 탑'을 발매하고, 같은 날 오후 7시 앨범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한다. 앨범은 총 다섯 트랙으로 구성됐다. 장난기 넘치는 틴틴의 모습을 담은 '비 마이 걸', 사랑고백송인 '위드 미, 성숙한 감성을 담은 '스테이' 등이 수록됐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
    사진=김진경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