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엑스원 김요한X김우석, 높은 인지도로 압구정동 한 끼 도전 성공 [종합]

    '한끼줍쇼' 엑스원 김요한X김우석, 높은 인지도로 압구정동 한 끼 도전 성공 [종합]

    [일간스포츠] 입력 2019.09.19 00:45 수정 2019.09.19 00:5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한끼줍쇼' 엑스원 김요한, 김우석이 놀라운 인지도로 한 끼 도전 단시간 성공을 거뒀다.

    18일 오후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서는 그룹 엑스원(X1)의 김요한, 김우석이 밥동무로 출연, 강남구 압구정동에서 한 끼에 도전했다.

    이날 규동형제는 한강에서 경호원과 나란히 서 있는 김요한, 김우석과 만났다. 김요한과 김우석은 곧바로 엑스원의 대표곡 '_지마'의 파워풀한 무대를 선보였다. 특히 태권도 선수 출신인 김요한은 태권도 퍼포먼스로 눈길을 사로잡았고, "그룹 내에서 청순 섹시를 맡고 있다"는 김우석은 도발적인 포즈로 분위기를 달궜다.

    김우석은 과거 강호동이 MC였던 SBS '스타킹'에 출연했었다고 밝히기도. 당황한 강호동은 김우석의 과거 그룹명을 맞히기 위해 애썼고, 김요한의 도움으로 '업텐션'임을 알아냈다. 김우석은 "'업텐션'으로 데뷔 후 '프로듀스X101'로 재데뷔했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압구정 거리를 함께 걷던 네 사람. 김요한과 김우석은 "'한끼줍쇼'가 데뷔 후 첫 예능"이라고 밝히며 강호동이 출연 중인 '아는 형님' 출연을 희망했다. 이에 이경규는 때를 놓치지 않고 "'아는형님'에 나가지 마라. 너는 '도시어부'에서 낚시를 해야 한다"고 호통쳤다.

    강호동은 김요한에게 '도시어부'와 '아는 형님' 중 어디에 더 마음이 가는지 물었다. 이에 김요한은 "반말하면서 낚시하는 걸 좋아한다"며 센스 있는 대답으로 웃음을 안겼다.

    이경규는 김우석과, 강호동은 김요한과 팀을 이뤄 본격적인 한 끼 도전을 시작했다. 첫 띵동을 시도하게 된 김요한은 "태권도 시합보다 더 떨린다"며 긴장했다. 주민은 엑스원의 김요한과 김우석을 알아봤지만 외식 선약이 잡혀있어 아쉽게 한 끼를 하지 못했다.

    그러나 가는 곳마다 엑스원의 인지도가 입증됐다. 이경규가 "인지도 최고다"라며 감탄할 정도. 이어 두 번째 집 띵동을 시도한 김요한과 이경규 팀은 단번에 한 끼 도전에 성공,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곳은 우연히도 과거 이경규가 진행하는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한의사의 집이었고, 김요한은 집주인의 음식 준비를 거들었다. 

    두 사람의 성공 이후 도전을 이어가던 김우석과 이경규도 한 끼 도전에 성공했다. 다른 집 도전 중에 마주쳤던 주민의 집이었다. 김우석과 이경규와의 한 끼를 수락한 집주인은 다국적 음식들이 조화를 이룬 퓨전 가정식 요리를 만들어 김우석, 이경규에게 대접했다. 김우석은 "집밥 먹으러 온게 아니라 코스 요리 먹으러 온 것 같다"며 감탄했다.

    한편, JTBC '한끼줍쇼'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홍신익 기자 hong.shinik@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