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버, 에프엑스→홀로서기… 첫 솔로 앨범 ‘X’ 발매

    엠버, 에프엑스→홀로서기… 첫 솔로 앨범 ‘X’ 발매

    [제니스뉴스] 입력 2019.09.20 11:19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걸그룹 에프엑스의 멤버였던 엠버가 솔로 아티스트로 홀로서기를 한다.


    엠버는 최근 미국 엔터테인먼트회사 Steel Wool 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하고, 20일 앨범 ‘엑스(X)’ Part.1을 시작으로 Part.6까지 한달에 1곡씩 전 세계 동시 발매한다. 이번 앰버의 행보는 세계 시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앨범 ‘X’는 지난 10년 동안 걸그룹으로 활동했던 경험을 토대로 새로운 시작과 동시에 자신의 음악인생 2막을 알리는 상징적 의미를 담고 있다. 앞으로 그가 가고자 하는 음악적 목표이며, 과거를 뛰어 넘는 탈출구기도 하다.


    미디엄 템포의 R&B 팝과 하우스 업 템포에 기반을 둔 이번 앨범은 R&B 발라드, R&B 댄스, 팝 댄스, 팝 발라드 등 총 6곡으로 구성됐으며, 오는 2020년 1월 10일까지 순차적으로 싱글 형태로 발매한다. 또한 모든 곡의 작사와 편곡에 참여하여 그의 아티스트적인 재능도 엿 볼 수 있다.


    첫 번째 싱글인 ‘핸즈 비하인드 마이 백(Hands behind my back)’은 그동안 감추고 있었던 엠버의 보컬이 돋보이는 R&B곡이다. 걸그룹 출신의 그와는 상반되는 “나의 힘들었던 과거와 부정적인 생각을 버려야 한다”는 의미 있는 가사가 인상적이며, 새로운 시작을 의미하는 노래기도 하다.


    그동안 엠버는 미국 현지에서 새 앨범을 위해 노래, 춤, 랩 등 연습에 혼신을 다 했다는 후문이다. 본인이 직접 가사를 쓰는 것은 물론 뮤직비디오 제작에 직접 관여를 하는 등 열정적으로 제작에 참여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엠버는 헐리우드의 유명 음반제작 및 매니지먼트사인 Steel Wool 엔터테인먼트와 계약을 맺었다. CEO 케빈 모로(Kevin Morrow)와 부사장 존킴(John Kim)은 포브스와 인터뷰에서 “엠버는 노래, 랩, 춤 모두 가능하다. 세 가지를 모두 프로답게 소화 해낼 수 있는 아티스트는 그리 많지 않다. 게다가 직접 가사를 쓰고 대중에게 긍적적인 메시지를 전파 하려는 그는 탁월한 재능을 가졌다”라고 엠버를 평가했다.



    제니스글로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