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축구협회, 박항서 감독 조롱한 태국 GK 코치 AFC에 제소

    베트남축구협회, 박항서 감독 조롱한 태국 GK 코치 AFC에 제소

    [일간스포츠] 입력 2019.11.22 08:45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베트남 언론 봉다365 웹사이트 캡쳐

    베트남 언론 봉다365 웹사이트 캡쳐

     
    베트남축구협회가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을 도발한 사샤 도디치(세르비아) 태국 골키퍼 코치를 아시아축구연맹(AFC)에 제소했다.
     
    베트남 현지 언론은 21일 베트남축구협회가 도디치 코치의 행위가 국제축구연맹(FIFA)의 인종차별 금지 규정을 위반했는지 여부를 판단해달라며 AFC에 제소했다고 보도했다. 도디치 코치는 지난 19일 베트남 하노이 미딘국립경기장에서 열린 베트남과 태국의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G조 5차전 직후 니시노 아키라 태국 감독과 악수하는 박 감독을 향해 무언가를 말하며 자신의 가슴 높이에서 손바닥을 뒤집은 뒤 손가락을 까딱거렸다. 베트남 현지 언론은 이를 박 감독의 작은 키를 비하하는 제스쳐라고 해석했다.
     
    도디치 코치의 행동에 발끈한 박 감독이 다가가 항의하는 과정에서 다른 코치진이 말려 물리적인 충돌까지는 가지 않았다. 그러나 박 감독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내가 (선수들에게) 지시할 때마다 비웃는 듯한 표정을 지었다. 신경전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해 도디치 코치가 경기 내내 무례한 행동을 했음을 알렸다. 베트남축구협회는 도디치 코치의 제스쳐가 키가 작은 편인 베트남 사람들을 조롱한 것으로 판단, AFC에 제소하기로 결정했다.
     
    한편 이에 대해 도디치 코치는 팬들에게 보낸 공개서한에서 "베트남이 현재는 정상에 있지만 미끄러져 내려와 태국에 자리를 내줄 것이라는 것을 표현한 것"이라며 "차별행위는 없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