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③]이정은 ”무명시절 28년 견딘 힘? 관객과의 감정 공유”

    [인터뷰③]이정은 ”무명시절 28년 견딘 힘? 관객과의 감정 공유”

    [일간스포츠] 입력 2019.12.16 10:00 수정 2019.12.16 13:4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배우 이정은이 5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카페 제르베에서 ‘동백꽃 필 무렵’ 종방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정은이 인터뷰에 앞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배우 이정은 ‘동백꽃 필 무렵’ 에서 동백(공효진)을 버린 친모 정숙 역을 맡아 열연했다.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19.12.05/

    배우 이정은이 5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카페 제르베에서 ‘동백꽃 필 무렵’ 종방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정은이 인터뷰에 앞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배우 이정은 ‘동백꽃 필 무렵’ 에서 동백(공효진)을 버린 친모 정숙 역을 맡아 열연했다.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19.12.05/





    배우 이정은(50)의 전성시대다.  
     
    1991년 연극 '한여름밤의 꿈'으로 데뷔해 28년 동안 한 길만 보고 달려왔다. 무명시절이 길고도 길었지만 연기가 좋았고 사람들에게 따뜻한 위로가 되어주는 말을 전해주고 싶어 뚝심 있게 걸어왔다. 지금에 와서는 "그게 관종의 힘인가"라고 웃어 보였지만 긍정적인 이정은의 에너지가 위기를 이겨낸 원동력이었음이 인터뷰 내내 느껴졌다. 지난 6월 취중토크로 만났던 이정은과 반년 만에 재회했다. 그 사이 흥행 엔진은 쉼이 없었다. KBS 2TV 수목극 '동백꽃 필 무렵'(이하 '동백꽃')을 통해 공효진과 모녀 호흡을 맞췄다. 진한 모성애를 전한 정숙 역으로 눈시울을 붉혔다. 올해 KBS 미니시리즈 중 가장 좋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최종회에서 23.8%(닐슨 코리아 전국 기준)를 찍었다.
     
    올해 JTBC 드라마 '눈이 부시게'로 제55회 백상예술대상 TV부문 여자조연상을 수상했던 이정은. 영화 '기생충'으로 칸 영화제에 진출하는 영광을 품에 안았고 황금종려상으로 팀 전체가 기쁨을 만끽했다. 제24회 춘사영화제 여우조연상, 제40회 청룡영화상 여우조연상까지 섭렵하며 '상복(福)'을 입증했다. "어머니가 올해 삼재라고 했는데 호삼재가 들면 나쁘지 않다고 하더니 호삼재가 들었다 보다"라면서 웃음을 터뜨렸다. 변함없는 인간미 넘치는 미소로 반겨줬다. 호감을 주고받을 줄 아는 배우, 이정은은 볼수록 매력 넘치고 빠져들 수밖에 없는 사람이었다.  
     
     
    배우 이정은이 5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카페 제르베에서 ‘동백꽃 필 무렵’ 종방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정은이 인터뷰에 앞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배우 이정은 ‘동백꽃 필 무렵’ 에서 동백(공효진)을 버린 친모 정숙 역을 맡아 열연했다.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19.12.05/

    배우 이정은이 5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카페 제르베에서 ‘동백꽃 필 무렵’ 종방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정은이 인터뷰에 앞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배우 이정은 ‘동백꽃 필 무렵’ 에서 동백(공효진)을 버린 친모 정숙 역을 맡아 열연했다.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19.12.05/



    -차기작(KBS 2TV 주말극 '한번 다녀왔습니다') 양희승 작가와 재회한다.  
    "작가님과 감독님의 역량을 믿는다. 그간 나 때문에 흥행이 됐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분들이 그럴 시기에 잘 들어가는 것 같다. 이준익 감독님이 운 있는 사람 옆에 있는 게 정말 운이 좋은 거라고 했는데 거기에 잘 비집고 있는 것 같다. 인물이 많이 나오는 작품에 출연해 두루두루 기회가 오는 겉 같다. 그게 흥행 요인이라고 생각한다."
     
    -푸근한 인상이 한몫하는 것 같다.
    "남한테 모진 소리 잘 안 할 것 같다고 하더라. 팬레터가 오는데 주변에 우울증이 온 팬들이 많다. 그들이 내가 출연한 드라마를 보면서 힐링한다고 하더라. 일상생활에선 개인적인데 드라마를 통해 따뜻한 이미지가 생겼다. 여러분의 뒤통수를 칠 수 있다고 알려주기 위해 '타인은 지옥이다' 같은 작품도 하는 것이다.(웃음)"
     
    -과거 무명시절에 아르바이트도 많이 했다고 들었다.  
    "아무리 극이라고 해도 대충 쓸고 닦는 걸 안 좋아했다. 일하는 사람에 맞는 노동 강도가 따라가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런 면이 인물을 찾아갈 때 좀 다르게 보이는 것 같다. 아르바이트할 때 일명 진상 손님을 만나면 나 역시 신경질 내거나 험담을 했다. 사람들은 입체적이라고 생각한다. 대본을 볼 때 그런 점들이 다르게 보이기 시작했고 발로 뛰는 과정을 겪고 연기할 때 도움이 더 된다고 생각했다."
     
    -뚝심 있게 걸어온 힘은.  
    "연기가 좋았다. 대사를 통해 사람들에게 따뜻한 위로가 되어주는 말을 전하고 싶었다. 말의 마력과 행위의 마력을 발휘하고 싶었다. 어렵다는 생각이 들었지만 도전력이 생겼다. 한 순간도 재미가 없었던 적이 없다. 이번에 주말극 역할이 쉽지 않다. '어떻게 해결해야 하지?' 이런 고민이 있지만 해결할 것이다. 재밌으니 그 마음으로 버틴 것 같다. 관종의 힘인가.(웃음) 영향력을 미쳤을 때가 좋다. 나도 울고 그 사람도 울고, 나도 웃고 그 사람도 웃고. 감정을 공유한다는 게 최상의 힘이라고 생각한다. 그 순간을 위해 달려왔다."
     
     
    배우 이정은이 5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카페 제르베에서 ‘동백꽃 필 무렵’ 종방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정은이 인터뷰에 앞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배우 이정은 ‘동백꽃 필 무렵’ 에서 동백(공효진)을 버린 친모 정숙 역을 맡아 열연했다.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19.12.05/

    배우 이정은이 5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카페 제르베에서 ‘동백꽃 필 무렵’ 종방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정은이 인터뷰에 앞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배우 이정은 ‘동백꽃 필 무렵’ 에서 동백(공효진)을 버린 친모 정숙 역을 맡아 열연했다.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19.12.05/

     
    -연애에 대한 욕심은 없나.   
    "자꾸 주변에서 멜로를 하라고 하더라. 멜로는 지금 못 할 것 같다. 연애하고 싶은 마음이 필요치 않다. 물론 나중에 또 바뀔 수 있다. 지금은 풍요로운 것 같다. 쉬면서 안락하게 있고 싶은 상태다. 연애란 감정의 동요가 필요한데 그런 에너지가 없는 것 같다."
     
    -인생의 좌우명은.
    "'연기는 신이 도와주는 게 아니다. 요행은 없다'다. 여러 방면으로 노력해야 하는 게 연기인 것 같다. 천재를 부러워할 필요는 없는 것 같다. 하나도 그 장면에 대해 연구하지 않고 오늘 넘어가길 바라면 좋은 연기는 안 나온다. 수험생이 공부하듯 대본을 보고 연구해야 실마리를 풀 수 있다."  
     
    -연말 시상식 수상에 대한 욕심이 있나.  
    "'기생충' 송강호 선배님께 그랑프리를 드려도 된다고 생각할 정도로 저변에서 중심을 잡아주는 인물이 파란만장한 인물보다 더 연기력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동백꽃 필 무렵' 안에서는 강하늘(용식) 씨와 고두심 선배님(곽덕순)이 그러한 역할을 해줬다. 일상을 만들어주는 사람이 대상감이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보이지 않는 선을 만들어준 옹산의 주민들이 대상감이다. 욕심은 나지 않는다. 다만 '조정숙이 이정은인지, 이정은이 조정숙인지 모르겠다'는 게 제일 좋은 상일 것 같다."
     
    -새해 소망은.
    "내년 시작하는 주말극이 잘 됐으면 좋겠다. 장기적인 계획은 잘 안 하는 편이다. 하루하루를 잘 쌓는 사람이고 싶다. 우리 개들, 가족들 모두 건강했으면 좋겠다. 올해는 개들과 떨어져 있는 시간이 많았는데 내년엔 적어도 지방이나 섬을 가 있는 게 아니니까 더 많은 시간을 보낼 수 있을 것 같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사진=김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