쉴 틈 없는 현빈, 임순례 감독 '교섭'으로 상반기도 '열일'

    쉴 틈 없는 현빈, 임순례 감독 '교섭'으로 상반기도 '열일'

    [일간스포츠] 입력 2020.02.21 09:0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현빈

    현빈

     
    배우 현빈이 차기작 영화 ‘교섭’으로 올 상반기에도 열일을 예고했다.  
     
    전작인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을 통해 명불허전 ‘멜로킹’으로 국내외 여심을 사로잡으며 제3의 전성기를 이뤄낸 현빈이 스크린으로 그 열풍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현빈이 출연하는 영화 ‘교섭’은 중동에서 발생한 한국인 납치 사건을 소재로 납치된 이들을 구조하는 내용을 담은 작품으로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리틀 포레스트’의 임순례 감독이 메가폰을 잡는다. 중동이라는 이색적인 배경과 그리고 황정민과 현빈의 신선한 조합으로 크랭크인 전부터 많은 기대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현재 ‘교섭’은 해외 로케이션을 앞두고 있으며 현빈은 이번 작품을 통해 직전과는 또 다른 선 굵은 연기를 펼친다.
     
    현빈은 드라마 종영 직후 특별한 휴식 기간도 없이 바로 차기작 준비에 매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임순례 감독과 대본 회의 등의 일정을 소화하며 극 중 맡은 인물의 캐릭터를 구축하기 위한 준비에 여념이 없다고.
     
    수년간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오가며 멜로부터 액션까지 다양한 장르를 소화해내는 대표적인 배우로서 매 작품 빛을 발했던 그의 도전이 또 어떻게 대중을 매료시킬지 귀추가 주목된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