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28일 시범경기 미네소타전에서 첫 실전 등판

    류현진, 28일 시범경기 미네소타전에서 첫 실전 등판

    [일간스포츠] 입력 2020.02.22 11:2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28일 미네소타전에서 이적 후 처음으로 실전 등판에 나선다.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은 22일(한국시간) "류현진은 28일 미네소타 트윈스와 시범경기 홈경기에 등판한다"고 밝혔다. 몬토요 감독은 "류현진은 해당 경기에서 1이닝 내지 2이닝을 던질 것"이라면서 "현재 투구 수를 늘려가는 과정이라 본인의 의사에 맡길 것"이라고 전했다.

    토론토는 23일 뉴욕 양키스와 경기를 시작으로 시범경기에 돌입하는데, 류현진은 시범경기 개막 엿새 만에 실전 경기를 치르는 셈이다. 이미 1선발 자리를 보장받은 만큼, 시범경기에 많이 등판할 필요가 없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류현진은 23일 타자를 상대하는 라이브 피칭을 한 차례 소화한 뒤 마운드에 오른다. 14일 스프링캠프 합류 후 첫 불펜피칭을 한 뒤 17일 두 번째 불펜피칭을 펼친 류현진은 20일엔 불펜 피칭, 그리고 라이브 피칭에서 60개의 공을 던졌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