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40대 변사자 사후 확진···코로나 세번째 사망자 가능성

    경주 40대 변사자 사후 확진···코로나 세번째 사망자 가능성

    [일간스포츠] 입력 2020.02.22 18:5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뉴스1]

    [뉴스1]

    경북 경주시에서 사망한 40대 남성이 사후 검사 결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금까지 코로나19로 사망한 확진 환자 수가 2명에서 3명으로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22일 경주시와 경북경찰청에 따르면 경주시 시래동에 사는 A씨(40)가 최근 자택에서 혼자 숨진 채로 지인에게 발견됐다. 사인이 정확하지 않아 경찰이 21일 검사한 결과 같은 날 오후 A씨는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경주시는 이날 오후 브리핑을 열고 A씨의 변사 사건 발생 경위 등을 설명했다. 이영석 경주시 부시장은 “A씨는 평소 고혈압을 갖고 있었으면 12일 경주 외동 경북의원에 방문해 기침 등 감기 증상으로 병원 진료를 받았다. 기침약 처방을 받았다. 12일 진료를 한 의사 소견으로는 코로나19 의심 증세는 없었다고 했다”고 말했다. A씨는 14일에도 같은 병원을 찾아 기관지염 약을 처방 받았다. 
     
    A씨는 20일 오후 4시부터 다음날 오전 1시까지 경주시 외동읍에 있는 회사에서 야근 근무를 했다. 21일에도 야간 근무자였지만 A씨가 출근하지 않자 이를 이상하게 여긴 회사 동료가 A씨 자택으로 찾아갔고 그가 숨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입안에서 이물질이 발견돼 검시관과 경찰, 보건소 관계자들이 검체를 채취했다. 22일 오후 A씨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 A씨의 시신은 동국대학교경주병원 장례식장 영안실에 안치돼 있다. 향후 화장 예정이다. 경북 외동 경북의원을 폐쇄하고 방역하는 한편 의료진과 접촉자를 자가격리 조치했다. 출동한 경찰관과 사체 운반업체 관계자, 장례식장 직원 등도 자가격리시켰다.
     
    경주시는 A씨의 정확한 사망 경위와 동선 등을 조사하고 있다. 경주시 관계자는 “경주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사망자가 나온 만큼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감염병 대응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주=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