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이스트라이트 폭행 방조' 김창환 집유 확정…대법, 상고 기각

    '더이스트라이트 폭행 방조' 김창환 집유 확정…대법, 상고 기각

    [일간스포츠] 입력 2020.03.26 11:4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한국음악콘텐츠협회

    한국음악콘텐츠협회

    김창환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 회장이 아동학대 방조 혐의 등으로 집행유예를 받았다.
     
    26일 대법원 제2호 법정(대법원 제3부(차))에서는 아동학대 및 아동학대방조 혐의를 받는 김창환 회장과 상습아동학대 혐의로 기소된 문영일 음악프로듀서에 대한 상고심 선고 공판이 열렸다. 대법원은 "상고를 모두 기각한다"며 원심을 확정했다.
     
    전 멤버인 이석철 이승현 형제는 2018년 10월 문영일PD로부터 지속적으로 폭행을 당했으며 김창환 회장은 이를 묵인했다는 고발 기자회견을 열고, 고소장을 접수했다. 팀은 이 사건으로 해체됐다.
     
    문영일PD는 제2심에서 징역 1년 4월을 받았다. 아동학대 치료 프로그램 수강 명령, 아동 관련 회사 3년 간 취업 제한도 명했다. 김창환 회장은 징역 8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법정에서 김창환 회장 측은 "멤버들을 가르치거나 훈계한 적은 있어도 폭언이나 폭행을 한 적이 없다. 그런 행동이 있었던 것도 알지 못한다"고 방조 혐의를 부인했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