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측 ”최동석, 반성+주의 의사 밝혀…공영 방송인 본분 다할 것”[전문]

    KBS 측 ”최동석, 반성+주의 의사 밝혀…공영 방송인 본분 다할 것”[전문]

    [일간스포츠] 입력 2020.03.26 13:41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박지윤 최동석

    박지윤 최동석

    KBS 측이 최동석 아나운서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KBS 측은 26일 "최동석 아나운서와 관련한 논란에 대해 최동석 아나운서는 시청자들의 지적을 받아들이며 적절치 않은 처신에 대해 반성하고 주의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라고 전했다.  
     
    이어 "어젯밤 박지윤 씨가 본인의 SNS를 통해 사과와 해명의 글을 올린 것으로 알고 있다. 이와 관련해 KBS는 최동석 아나운서에게 공영방송의 아나운서로서 걸맞게 행동하도록 주의를 줬으며, 모든 구성원들이 공영 방송인으로서의 본분을 다해 코로나 위기 극복에 적극 동참하도록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박지윤 최동석

    박지윤 최동석

    최동석 아나운서의 아내 방송인 박지윤은 자신의 SNS에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한창인 상황 속 지난 주말 가족여행 인증샷을 게재해 논란의 중심에 섰다. 한 네티즌이 코로나19 여파가 가라앉지 않은 시기라고 언급하며 신중하게 조언하자 '프라이빗' 했던 여행 분위기를 디테일하게 설명하며 해당 네티즌은 '프로 불편러' 취급했다.  
     
    해당 내용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번지면서 뜨거운 감자가 됐다. 박지윤을 넘어서 최동석 아나운서를 향한 비난으로 이어졌고 KBS 게시판까지 항의글로 도배가 됐다. 박지윤이 사과했지만 논란은 식을 줄 몰랐고 KBS 측이 이에 대해 입장을 밝히는 단계에 이르렀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이하는 KBS 측의 입장 전문.
     
    알려드립니다
     
    최동석 아나운서 관련 논란에 대해서 최 아나운서는 시청자들의 지적을 받아들이며 적절치 않은 처신에 대해 반성하고 주의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습니다.
     
    또한 어젯밤 박지윤 씨가 본인의 SNS를 통해 사과와 해명의 글을 올린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KBS는, 최 아나운서에게 공영방송의 아나운서로서 걸맞게 행동하도록 주의를 주었으며, 모든 구성원들이 공영방송인으로서의 본분을 다해 코로나 위기 극복에 적극 동참하도록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