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물의' 플라이투더스카이 환희, 팬들에 사과 ”숙취 생각 못해” [전문]

    '음주운전 물의' 플라이투더스카이 환희, 팬들에 사과 ”숙취 생각 못해” [전문]

    [일간스포츠] 입력 2020.03.26 15:49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환희

    환희

    플라이투더스카이 환희가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일으킨 것에 대해 팬들에 사과했다.

     
    환희는 26일 팬카페에 "코로나19로 인해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 힘들고 어려운 상황 속 좋지 않은 소식을 전하게 돼 너무나도 송구스럽고 죄송한 마음이 앞선다"라며 사과의 말부터 전했다.
     
    또 앞서 적발된 음주운전 사고 경위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최근 함께 일해 온 지인으로부터 소송에 휘말려 단 하루라도 제대로 잠을 잘 수 없는 힘든 시기를 겪고 있다. 정신적으로나 신체적으로 너무 힘든 상황 속에 지난 20일 평소 믿고 따르던 지인으로부터 조언을 듣는 식사자리를 가졌다. 소주 반 병정도를 마셨고 저녁 9시께 마무리한 뒤 새벽 5시께 본가로 출발한 것"이라고 밝혔다.
     
    환희는 이 과정에서 다음 날 아침 숙취가 있을 것이라곤 생각하지 못했다. 교통사고는 21일 오전 6시께 용인시 기흥구 보정동 부근에서 발생했다. 경찰에 따르면 환희는 피해차량 운전자다. 상대편 차량이 차선을 변경하던 중 사고가 났다. 상대 보험사 직원이 환희에게서 술냄새가 난다고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환희의 혈중 알코올 농도가 0.061%로 면허 정지 수준이었다.
     
    사고 보도 이후 소속사는 "음주 운전을 했으니 처벌받는 게 맞다. 일단은 교통사고 조사를 받아야한다"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다음은 환희 사과문 전문 
     
    환희입니다.
    먼저 이번 일로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저를 아껴주시고 사랑해주시는 많은 분들에게
    정중히 사죄의 말씀드립니다.
    코로나19로 인해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 힘들고 어려운 상황 속에
    좋지 않은 소식을 전하게 되어 너무나도 송구스럽고 죄송한 마음이 앞섭니다.
    최근 함께 일해 온 지인으로부터 소송에 휘말려
    단 하루라도 제대로 잠을 잘 수 없는 힘든 시기를 겪고 있었습니다.
    정신적으로나 신체적으로 너무 힘들어 하는 상황 속에
    지난 20일, 평소 믿고 따르던 지인으로부터 조언을 듣는 식사자리가 있었습니다.
    저는 평소 술을 즐겨하진 않지만 이 날은 예의를 갖추고자 소주 반병 정도를 마셨습니다.
    자리는 저녁 9시경 마무리 되었고 같이 자리한 지인집에서 자고
    다음날인 21일 새벽 5시경 본가로 출발을 했습니다.
    새벽 시간 본가로 출발한 이유는 다음과 같습니다.
    저는 항상 주말마다 본가인 용인에 혼자 계시는 어머니를 찾아뵈어 왔습니다.
    늘 일찍 찾아뵈었기 때문에 이 날도 서둘러 가자는 마음이 컸습니다.
    전날에 마신 술이고 잠도 비교적 일찍 청했기 때문에 숙취가 없을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 당시의 행동이 매우 어리석었고 현재 진심으로 뉘우치고 있습니다.
    이렇게 힘든 시기에 기쁨을 드리지는 못하고 물의를 일으킨 점,
    팬 분들 뿐만 아니라 저를 지켜봐주신 모든 분들에게 머리 숙여 사죄드립니다.
    공인으로서 제대로 판단하지 못한 점 깊게 반성하겠습니다
     
    죄송하고 또 죄송합니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