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르셀로나 이승우 “메시처럼 완벽한 선수 되고 싶다”

바르셀로나 이승우 “메시처럼 완벽한 선수 되고 싶다”

[일간스포츠] 입력 2013.01.23 07:30
글자크기 글자 크게글자 작게




'Lo mas parecido a Messi(메시와 대단히 흡사하다).'

스페인 스포츠신문 문도 데포르티보가 지난 16일(한국시간) 스페인 프로축구 FC바르셀로나 15세 이하 유소년팀(카데테B) 이승우(15)를 조명한 기사에 붙인 제목이다. 문도 데포르티보는 '이승우는 제2의 메시다. 바르셀로나 유소년팀 중 메시와 가장 닮은 선수'라고 극찬했다.

리오넬 메시(26·바르셀로나)를 배출한 바르셀로나 유소년팀 소속의 이승우가 강한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이승우는 2012-2013시즌 주말리그 12경기에서 19골을 뽑아냈다. 최근 토르토사,코르네야를 상대로 2경기 연속 4골을 터트렸다.

이승우는 메시와 플레이 스타일이 비슷하다. 이승우(1m65cm)는 메시(169cm)처럼 단신이지만 빠른발과 드리블, 압박 대처 능력, 킬러 본능을 갖췄다. 그는 메시처럼 '가짜 9번', 즉 위장 공격수로서 제로톱 전술의 공격을 이끌고 있다.

이승우는 될성부를 떡잎이었다. 2010년 서울 대동초등학교 시절 남아공에서 열린 다논 네이션스컵에서 득점왕(12골)을 차지한 뒤 이듬해 바르셀로나 입단 꿈을 이뤘다. 그 해 세계 유스클럽선수권 우승과 MVP를 석권했고, 지난 시즌 바르셀로나 인판틸A(13-14세 이하)에서는 38골·18도움을 기록했다. 이승우는 연령대 장벽을 깨고 백승호(16)가 소속된 바르셀로나 카데테A(16세 이하) 팀에서 뛰기도 한다.

이승우는 22일 본지와 인터뷰에서 스페인 연착륙 비결로 언어 습득을 꼽았다. 그는 "처음에는 스페인어를 못해 동료들과 친해지지 못했다. 그러니 패스가 안 오더라. 하루에 6~8시간 스페인어를 공부해 의사소통이 가능해지니 패스가 오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승우는 롤모델인 메시를 보며 꿈을 키우고 있다. 이승우는 "유소년 선수들에겐 별도의 카드가 나와 바르셀로나 1군 홈 경기를 볼 수 있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경기와 레알 마드리드전은 꼭 찾아가서 본다"며 "메시의 움직임을 예의주시한다. 메시처럼 완벽한 선수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이승우는 "유소년팀에서 1군 진입 꿈을 이룬 선수는 2-3년에 한 명 정도다. 정말 열심히 노력해 한국인 최초로 1군에서 뛰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이승우는 태극마크도 꿈꾸고 있다. 그는 "한국 A대표팀이 지난해 5월 스페인과 평가전에서 1-4로 지는 걸 보며 가슴 아팠다. 올림픽과 월드컵에서 한국 최연소 출전 기록을 깨고 싶다"고 다짐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