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어' 이수혁, 최덕문 살해범 정인기라는 말에 '혼란'

    '상어' 이수혁, 최덕문 살해범 정인기라는 말에 '혼란'

    [스타엔] 입력 2013.07.23 22:4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이수혁은 살해된 최덕문의 아들이었다.

    23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상어'에서는 그동안 숨겨있던 김수현(이수혁 분)의 정체가 드디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서 김수현은 최병기에게 납치됐고 밧줄로 온몸이 꽁꽁 묶인 채 깨어나 최병기에게 지금이라도 자수해 정상 참작을 받으라고 설득했다.

    하지만 최병기는 "강희수(최덕문 분)의 아들을 여기서 만나게 될줄은 몰랐는데"라며 이미 강희수의 정체에 대해 파악하고 있었고 김수현은 눈을 질끈 감았다.

    최병기는 "네 아버지를 죽인 사람이 나라고 생각하나? 그건 한영만(정인기 분)이야. 네가 그토록 믿는 친구의 아버지 말이야"라고 말했지만 김수현은 "개수작 부리지마"라며 최병기의 말을 믿지 않았다.

    이에 최병기는 자신과 한영만이 함께 찍은 사진을 김수현에게 건네줬고 놀란 김수현에게 한영만이 자신의 수제자였다는 말도 덧붙였다.

    이 말에 김수현은 "그따위 거짓말에 내가 넘어갈것 같아?"라며 끝까지 최병기의 말을 믿지 않았지만 최병기는 총안에 총알이 없는 것을 확인시킨 뒤 "내가 만약 거짓말을 했다면 널 살려두지 않았겠지"라고 해 김수현을 혼란스럽게 했다.

    김수현은 최병기에게서 풀려난 뒤 한영만과 최병기, 그리고 강희수까지 셋의 복잡한 관계에 혼란스러워했고 최병기의 말을 믿을수밖에 없는 증거에 복잡해졌다.


    관련기사


      ▶ 유라 이승기 사심 고백, “데뷔할 때부터 롤모델이자 이상형”

      ▶ 한혜진 고민, 법륜스님 “인간관계 손해를 보더라도 길게 보라”

      ▶ ‘지성이면 감천’ 양금석, 친딸 공개못한다는 심혜진에 ‘독설’

      ▶ ‘지성이면 감천’ 심혜진, 박세영에 부탁 ‘이정호 이해해줘’

      ▶ 이현우 김수현, ‘은밀하게 위대하게’ 끼워팔기? “형 덕 봤다”


    /스타엔 victory@starnnews.com김지이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starnnews.com

    ※저작권자 ⓒ 스타엔,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