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악마가 한일전 후반전 응원 보이콧 한 이유는?

    붉은악마가 한일전 후반전 응원 보이콧 한 이유는?

    [일간스포츠] 입력 2013.07.28 21:25 수정 2013.07.28 21:5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한국 축구대표팀의 서포터즈 붉은 악마가 한·일전에서 응원을 보이콧했다.

    붉은 악마는 28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3 동아시안컵 한국과 일본의 마지막 경기에서 1-1로 비긴채 들어간 후반전에는 응원을 하지 않았다. 후반전 내내 잠실벌에는 '닛폰'을 외치는 울트라닛폰의 북소리만 크게 울렸다. 간간히 일반 팬들이 파도타기 응원과 '대~한민국'을 외쳤지만 붉은 악마가 위치한 북측은 조용했다. 분위기를 띄우는 깃발도 흔들지 않았다.

    붉은 악마가 응원을 보이콧한 이유는 대한축구협회가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는 배너를 철수 시켰기 때문이다. 약간의 실랑이가 있었고, 붉은 악마는 SNS(소셜내트워크서비스)를 통해 '붉은 악마 서울지부는 동아시안컵 한일전 후반전 응원을 보이콧합니다. 이유는 대한축구협회가 위 걸개를 지속적으로 강제 철거하기에 더 이상 대표팀을 응원할 수 없습니다'라는 공식입장을 밝혔다.

    협회 관계자는 "정치적 문구가 담긴 배너는 문제가 될 수 있다. 매치코디네이터가 보고 있기 때문에 일본 측에서 항의를 하지 않더라도 우리 측에 제재가 올 수 있다"고 말했다. 이날 일본축구협회는 한국 측 관계자에게 이 문구와 관련해 '정치적 문구'라는 이유로 FIFA(국제축구연맹)에 제소하겠다는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붉은 악마는 27일에도 같은 장소에서 열린 여자축구 한일전에서도 전반 중반부터 하프타임까지 응원을 보이콧한바 있다. 경기장 내에 걸어놓은 '승부조작 징계 감면 절대 반대한다'는 내용의 현수막을 안전요원들이 강제로 철거했기 때문이다.

    김민규 기자 gangaet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