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방영 KBS 월화극 ‘미래의 선택’…또 타임슬립 소재

    10월 방영 KBS 월화극 ‘미래의 선택’…또 타임슬립 소재

    [일간스포츠] 입력 2013.08.12 16:21 수정 2013.08.12 16:32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KBS 2TV 월화극 '미래의 선택'이 오는 10월 전파를 탄다.

    '미래의 선택'은 방송국 PD와 방송작가, 아나운서 등 방송가 사람들의 일과 사랑을 그린 드라마다. 여기에 타임슬립(time slip) 소재를 가미해 방송작가로 일하는 여자가 과거의 자신을 만나며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녹인다. 드라마 '베토벤 바이러스'(08) '더키 투하츠'(12)를 집필한 홍진아 작가와 '강력반'(11)을 연출한 권계홍 PD가 손을 잡고 만들었다.

    '꽃미남 밴드' 씨엔블루 리더 정용화가 드라마 '넌 내게 반했어'(11) 이후 2년 만에 브라운관 복귀작으로 선택한 작품이다. 정용화는 방송국 CEO 아들이자 능력있는 PD 박세주를 맡았다. 이동건·윤은혜도 출연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출연을 확정지을 경우 이동건은 아나운서 김신, 윤은혜는 막내 작가 나미래 역을 맡게 된다.

    한제희 기자 jaehee1205@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