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맏이’ 비극 암시한 첫방, 시청자 울릴 준비 됐다

‘맏이’ 비극 암시한 첫방, 시청자 울릴 준비 됐다

[뉴스엔] 입력 2013.09.15 09:36
글자크기 글자 크게글자 작게

[뉴스엔 정진영 인턴기자]

'맏이'가 잔잔하지만 힘있는 첫방으로 그 시작을 알렸다.

9월 14일 방송된 JTBC 주말드라마 '맏이'(극본 김정수/연출 이관희) 1회에서는 아역을 비롯한 개성 넘치는 주인공들이 강한 첫인상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맏이' 1회는 등장인물과 배경 소개, 영선(유해정 분) 집안에 드리우는 비극의 그림자를 조명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가장 주목을 받았던 건 이실 역의 장미희였다. 장미희는 과거 '맏이'의 모태가 된 드라마 '육남매'의 주연을 맡아 열연했다. 이 때문에 많은 이들이 장미희가 2013년판 '육남매'에서는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했다.

이날 방송에서 장미희는 과감한 시스루 한복으로 청초한 매력을 뽐내는가 하면 사람들 앞에서는 냉정하고 차갑게 굴지만 뒤로는 피를 토하며 죽을날을 기다리는 이실 역을 완벽하게 소화해내 호평을 받았다.

이실 남편 이상남(김병세 분)과 내연 관계에 있는 종복네(진희경 분)는 표독스러운 연기로 시선을 끌었다.

종복네는 상남 집 식모(전원주 분)까지 자신을 무시하자 "밟으려면 밟아라. 기필코 안방에 들어가고 말겠다"며 이를 갈았다. 짧았지만 강한 인상을 남긴 등장이었다.

가장 중요한 스토리라인인 영선네는 비극이 암시됐다.

오랜만에 집으로 돌아온 영선 아버지는 귤나무를 심어 과수원을 꾸리겠다며 부푼 꿈을 꿨다. 귤나무 한 그루만 심어도 한 아이 대학 등록금이 나온다는 말을 들은 영선은 "나도 대학공부 하게 생겼다. 나는 사범대학에 가서 선생님이 되겠다"며 기뻐했다.

하지만 이날 영선부는 마을구장(임현식 분)의 부탁으로 뱃일을 나갔다 밤늦도록 돌아오지 않았다. 남편을 마중나갔던 영선모는 해안가로 떼지어 몰려오는 바닷게를 보며 걱정스런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이날 공개된 2회 예고에서는 배 위에서 폭풍우와 사투를 벌이는 영선부와 지붕 위에 올라가 초혼을 하는 마을 구장의 모습이 그려져 불안감을 증폭시켰다. 초혼이란 죽은이가 평소에 입던 옷을 가지고 지붕에 올라가 죽은이의 이름을 부르는 상례의식이다.

뿐만 아니라 '맏이'는 탁 트인 넓은 벌판과 바닷가, 계곡 등의 풍경을 아름답게 담아내며 시각적 완성도를 한층 끌어올렸다.

'맏이'는 2013년판 '육남매'의 부활을 꿈꾸는 시청자들의 기대를 충족시키며 산뜻한 출발을 했다. 앞으로 영선을 비롯한 등장 인물들이 그려갈 1960년대 우리나라 풍경이 기대된다. (사진=JTBC '맏이' 캡처)

정진영 afreeca@


성관계 퍼포女 전라누드 뮤비 ‘팬티도 안입고 사슬에 부비부비’
‘우결’ 태민-손나은, 백허그에 귓속말까지
‘모자이크도 없이 팬티가 쑥’ 민망노출 19금 방송사고
노홍철 새사랑 찾아오나, 미모 CF모델에 사심가득 포옹
전유성, 이혼한 조혜련 안아주며 “중고인데 뭐 어때”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