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김주하, 시어머니에 피소..경찰 “신체 접촉 없었다”

    [단독] 김주하, 시어머니에 피소..경찰 “신체 접촉 없었다”

    [일간스포츠] 입력 2013.10.24 21:12 수정 2014.07.24 11:2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김주하 MBC 앵커가 시어머니 A씨로부터 존속폭행 혐의로 신고를 당했다. 이에 경찰 측은 "신체 접촉은 없던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해당 사건을 조사중인 경찰서에 따르면, 최근 김주하의 시어머니 A씨는 "며느리와 다툼을 벌이던 중 폭행을 당했다"며 신고했다. 시어머니 A씨는 경기도 용인의 한 병원에서 진단서도 발급받아 제출했다. 현재 시어머니 A 씨는 미국 자택에 머물고 있다.

    김주하는 지난달 23일 서울가정법원에 금융인 남편 B씨와의 이혼 소송을 제기했다. 남편의 상습폭행을 이유로 접근을 막아달라는 가처분 신청까지 덧붙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하 폭행사건 담당 경찰과의 일문일답.

    -김 아나운서가 시어머니로부터 고소당한 것이 맞나.

    "고소장을 제출한 것은 아니고 신고한 것이다. 이번달 초에 시어머니 A씨가 폭행을 당했다며 신고했다. 이미 시간이 꽤 흘렀다."

    -조사는 진행중인가. 어떤 형태의 폭행인가.

    "신체 접촉은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때린 것은 아니고 말다툼 중에 거친 말이 오갔던 것 같다. 원래 폭언이나 협박 등의 사안도 '폭행' 범주에 들어간다.

    -시어머니 A씨는 병원 진단서도 끊었다던데.

    "솔직히 말해, 이 사건은 별로 얘기할 거리도 안 되는 사안이다. (김주하 앵커와 관련된 일이 아니라면) 기자들이 관심을 가지지도 않았을 것이다. 현재 조사를 진행중이라 이렇다 저렇다 말 할수는 없지만, 크게 얘기할 것이 없다."

    -A씨는 미국으로 출국했다던데. 추가 조사는 없나.

    "출국한 것이 아니라, 원래 미국에 거주하는 분이다. 이번달 초 국내에 입국해 있다가 해당 사건이 터진 것이다. 서에 와서 조사를 받고 안 받고는 본인의 자유 아니겠나."

    원호연 기자 bittersweet@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