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부압력 」덮어두면 문책|담보위주대출지양, 사회기여도 등 감안토록|대출은 임직원 연 대 무한책임으로

    「외부압력 」덮어두면 문책|담보위주대출지양, 사회기여도 등 감안토록|대출은 임직원 연 대 무한책임으로

    [중앙일보] 입력 1972.08.17 00: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박정희 대통령은 17일 『앞으로 각 금융기관이 대출을 해줄 때 그 기업체의 담보만을 따지지 말고 국민경제에 대한 기여도·경제성 및 수맹 성과 기업주의 사적배경까지를 포함한 정확한 기본 자료를 수집, 이를 기초로 대출하고 건실하고 지금까지 거래가 있던 기업체에 대해서는 설사 담보가 불충분해도 신용대출을 해 주라』고 지시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한은 등 국책은행의 장 및 시중은행장·은행감독원장을 청와대로 불러 시달한 「금융질서 확립에 관한 지침」을 통해 『이번 8·3긴급조치의 성공여부는 기업인들의 자세에 못지 않게 금융 인들의 자세에 달려있다』고 강조하면서 이같이 지시했다. 박대통령은 특히 금융기관의 임·직원들에 대해 『외부의 압력이 있을 경우 이를 즉각 청와대에 보고하라』고 지시하면서 『만일 압력이 있는데도 이를 보고하지 않을 때는 문책하겠다』고 말했다.
    이 밖의 지사사항은 다음과 같다.
    ▲각 금융기관은 상공회의소·중소기업협동조합 등 각상공인들의 조직체와 협조, 중소기업체와 중소 상공인들이 금융기관과 보다 빈번하고 밀접한 거래를 맺도록 함으로써 중소상공인들에게 금융의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할 것.
    ▲금융기관은 대출할 때 대부결의 서를 반드시 작성, 관계 임·직원이 연대 서명하여 대출자금의 사후관리와 회수에 이르기까지 무한책임을 질 것.
    ▲재무부는 우수은행에 대해 그 능률과 실적에 따라 상여제를 마련, 시행할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