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해적’ 김남길 “영화 속 내 모습 ‘선덕여왕’ 비담과 다를 것”

    영화 ‘해적’ 김남길 “영화 속 내 모습 ‘선덕여왕’ 비담과 다를 것”

    [일간스포츠] 입력 2013.12.12 18:4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배우 김남길이 영화 '해적'에서 얼굴을 알렸던 드라마 '선덕여왕' 비담의 모습을 뛰어넘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남길은 1일 오후 경기도 남양주시 종합촬영소에서 열린 영화 ‘해적: 바다로 간 산적’ 기자 간담회 현장에서 기자들로부터 "해적에서의 모습이 드라마 '선덕여왕'의 비담의 모습을 많이 연상시키는데 비담과 이번 역할과 가장 큰 차이는 무엇이냐"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김남길은 "선덕여왕으로 얼굴을 알렸기 때문에 이번 영화를 보면서 비담의 모습을 많이 떠올릴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일단 비담과는 캐릭터가 다르다. 비담은 약간 싸이코패스 같은 역할이었다. 하지만 이번에 '해적'에서 맡은 장사정은 굉장히 유쾌한 캐릭터이다. 유쾌함과 진지함을 동시에 지닌 캐릭터다. 비담이라는 캐릭터를 더욱 발전시켜 깊이 있게 표현하려고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영화 ‘해적: 바다로 간 산적’은 조선의 옥새를 삼켜버린 귀신고래를 잡기 위해 바다로 내려온 산적 김남길(장사정)이 여자 해적 손예진(여월)과 함께 바다를 누비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조선판 해양 블록버스터다. 영화 ‘두 얼굴의 여친’, ‘댄싱퀸’을 통해 연출력과 흥행성을 동시에 인정받은 이석훈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으며, KBS 드라마 ‘상어’에 이어 다시 호흡을 맞추게 된 김남길, 손예진의 캐스팅으로 촬영 전부터 큰 기대를 모은 작품이다. 2014년 여름 개봉.

    이승미 기자 lsmshhs@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