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보다 청춘' 또 다른 팀, 바로-손호준-유연석 라오스 출격

    '꽃보다 청춘' 또 다른 팀, 바로-손호준-유연석 라오스 출격

    [일간스포츠] 입력 2014.07.07 18:4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tvN ‘꽃보다 청춘’에 절친 뮤지션 유희열·이적·윤상이 ‘페루’로 촬영을 다녀온 사실이 공개되며 큰 기대를 받고 있는 가운데, 또 다른 한 팀이 깜짝 출격한다.

    또 다른 한 팀의 주인공은 지난해 tvN ‘응답하라 1994’에서 환상 호흡을 보여준 바로·손호준·유연석이다. ‘응사 삼총사’는 7일 오후 동남아시아 라오스로 떠난다. CJ E&M 이적 후 ‘꽃보다 청춘’으로 첫 작품을 선보이게 된 신효정 PD는 “막역한 사이인 유희열-이적-윤상, 세 명의 중년들이 20년 이상 축적한 ‘절친 케미’를 선보인다면, 바로-손호준-유연석, 세 명의 혈기왕성 청춘들은 ‘풋풋 케미’를 선보일 것"이라며 기대 포인트를 전했다.

    한편, ‘꽃보다 청춘’ 팀은 ‘페루’팀 유희열-이적-윤상과 ‘라오스’팀 바로-손호준-유연석으로 청춘 두 팀을 따로 섭외한 데에 “마흔의 중년들과 20대 후반 모두 ‘청춘’이고, 명확하게 다른 두 팀의 여행기를 통해 시청자와 함께 ‘청춘’의 진정한 의미를 곱씹어보고 싶다. 저마다의 ‘청춘’들이 보여주는 뜨거운 열정을 만끽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덧붙여 “페루, 라오스 두 팀 이외의 다른 ‘꽃보다 청춘’팀은 없다”고 밝혔다. 오는 8월 tvN에서 공개된다.

    이승미 기자 lsmshhs@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