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①) 강동원 ”'군도', 사람보고 선택한 작품”

    (인터뷰①) 강동원 ”'군도', 사람보고 선택한 작품”

    [일간스포츠] 입력 2014.07.17 13:15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배우 강동원(32)의 얼굴에는 선악이 공존한다.

    하얀 피부에 큰 눈, 소년같이 웃어보일 때는 영락없는 순수 청년의 모습을 보이다가도 미소를 감추고 서늘한 눈빛으로 카메라를 응시할 땐 등골이 서늘해 진다. 군 제대 후 4년 만에 스크린에 돌아온 그는 선(善)이 아닌 악(惡)을 택했다. 영화 '군도: 민란의 시대'(이하 군도)에서 서자 신분의 탐관오리 조윤 역을 맡아 열연 한 것. 휘날리는 긴 머리카락과 창백할 정도로 흰 피부, 냉정한 눈빛과 미소까지 '백성의 적' 조윤을 완벽하게 표현했다. 찔러도 피 한방울 나오지 않을 것 같던 그가 눈에 물기를 가득 머금고 '서자'라는 이유로 아버지의 사랑과 인정을 갈구하는 모습은, 악역인 그를 마냥 미워할 수 없게 만든다.

    16일 서울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만난 강동원은 오랜만의 스크린 나들이에 설레는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4년만에 연기한 기분이 어땠냐"는 기자의 물음에 "재미있다. 정말 재미있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마음 맞는 사람들과 함께 호흡하는 것도, 현장에서 연기하는 것도 재미있다. 이보다 재미있는 일을 찾기는 어려울 것 같다"는 그의 대답에 진심이 전해졌다.


    -'군도'를 4년만의 복귀작으로 선택한 이유는.

    "윤종빈 감독님에게 강하게 끌렸다. 처음 감독님을 만났을 때 '감'이 왔다. 감독님처럼 자기 작품에 대한 자신감이나 의도가 확실한 사람에게 끌린다. 무엇보다 '사람보고 선택했다'고 할 정도로 감독님에 대한 믿음이 있었다. 사실 군 제대 후 복귀작으로 '군도'를 선택했을 때 주변 사람들 모두가 반대했다. 돌무치(하정우)가 극 전체를 이끌어 가는 영화고, 조윤의 비중이 적다는 이유에서 였다. 또 개성 강한 배우들이 대거 출연하는데, 그들에게 묻히는 거 아니냐는 우려의 시선도 있었다. 하지만, 그 엄청난 군도 무리들 사이에서도 잘 할 수 있다는 확신이 있었다."


    -조윤 역을 표현하기 위해 가장 신경쓴 부분은.

    "조윤을 표현하는 데 가장 중요한 점은 '삐뚤어짐'이라고 생각했다. 조윤은 서자로서 아버지에게 인정받지 못하고, 충분한 사랑을 받지 못한 결핍된 인물이다. 악역이긴 하지만 조윤도 본인의 능력을 제대로 인정받지 못했던 그 시대의 불쌍한 사람 중에 한명이다. 무조건 악해 보이려기 보다는 '삐뚤어진 인물'을 표현하려 했다."





    -촬영이 끝난 후 쫑파티 때 많이 울었다고.

    "아쉬웠다. 이 영화 촬영이 끝나는 걸 가장 아쉬워했던 사람이 나와 감독님이다. 동고동락했던 사람들과 헤어지는 것도 아쉬웠고, 개인적으로 조윤으로 더 지내고 싶었다. 오랜만에 영화를 시작한 거라 본래 컨디션을 찾기까지 시간이 걸렸다. '이제 내가 조윤이 된 거 같다'라는 생각이 들었을 때는 이미 영화 중반부가 넘어가고 있었다. 쫑파티 때 술도 마셨고, 노래가 쫙 깔리는데 나도 모르게 눈물이 펑펑 나더라. 나만 울었다.(웃음) 금산 역을 맡은 재영씨가 옆에서 '동원씨 정말 열심히 했다. 눈물이 날만도 하다'며 위로해줬다."


    -악역이지만 참 아름답게 그려진다.

    "아름답고 멋진 악역으로 보이는게 이 영화에서 내가 보여줘야 하는 것이었다. 거칠고 드센, 가끔은 짐승과도 같아 보이는 군도 무리들 사이에서 깔끔한 조윤의 모습은 영화의 볼거리를 더 풍성하게 만들어 준다고 생각한다."

    이승미 기자 lsmshhs@joongang.co.kr
    사진=임현동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