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만과 편견' 최진혁-백진희-최민수, 열정 넘치는 대본 리딩 현장

    '오만과 편견' 최진혁-백진희-최민수, 열정 넘치는 대본 리딩 현장

    [일간스포츠] 입력 2014.09.26 08:51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오만과 편견'이 대본 리딩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시작을 알렸다.

    26일 MBC는 김진민 PD와 이현주 작가, 최진혁, 백진희, 최민수, 손창민 등 주요 배우들이 참여한 MBC 새 월화드라마 '오만과 편견'의 대본 리딩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오만과 편견'은 나쁜 놈들의 전성시대에 법과 원칙, 사람과 사랑을 무기로 나쁜 놈들과 맞장 뜨는 검사들의 이야기로 돈없고 힘없고 죄 없는 사람들이 아프지 않게 하기 위해 애쓰는 루저검사들의 고군분투를 다루고 있다.

    대본 리딩 현장은 열정 넘치는 검사들의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답게 열기가 가득했다. 느물거리면서도 수사에 있어서는 냉철한 수석 검사 구동치 역할을 맡은 최진혁은 수사 관련 장면에서는 날카롭게, 수습 검사 한열무를 놀릴 때는 유들유들하지만 매력적인 남자의 모습으로 입체감 있는 캐릭터를 보여줬다.

    좌충우돌 열정 넘치는 수습 검사 한열무로 분한 백진희 역시 기존에 보여주지 않았던 당차면서도 비밀을 간직한 여 검사의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며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야경꾼 일지' 후속으로 10월 첫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