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시카 측 ”현재 어디서 뭘 하는지 전혀 들은 바 없어”

    제시카 측 ”현재 어디서 뭘 하는지 전혀 들은 바 없어”

    [일간스포츠] 입력 2014.10.03 16:22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홍보대행사 측이 제시카의 현재 상태에 대해 모른다고 밝혔다.

    제시카의 홍보를 맡고 있는 한 대행사 담당자는 3일 일간스포츠에 "당시 보도 자료만 작성했을 뿐 현재 제시카가 어디서 무얼하고 있는지 전혀 알지 못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때에도 말했듯 평소 제시카 측과 인연이 있던 게 아니라 이번에 공식입장 배포 연락만 부탁받았던 것이다"며 "제시카-타일러권 등 속사정에 대해서는 아는 게 전혀없다"고 덧붙엿다.

    제시카는 지난 1일 "9월 29일 소속사로부터 소녀시대를 나가달라는 퇴출 통보를 받게 됐다. 너무나 당혹스럽고 속상한 마음을 감출 수가 없다. 그동안 소녀시대 멤버의 일원으로서 개인의 사생활이나, 사업에 앞서 소녀시대 활동을 가장 우선시 해왔다. 그러나, 팀을 위한 저의 노력과 헌신에도 불구하고, 소속사로부터 팀에서 나가달라는 통보를 받았다"며 "지난 8월초에 BLANC사업 론칭 때까지 SM소속사로부터 사업병행에 대한 동의와 허락을 받았고, 멤버들로부터도 축하를 받으면서 사업을 시작했다. 지난 29일 소속사로부터 소녀시대를 나가달라는 일방적인 통보를 받았고, 다음날인 30일 예정되어있던 중국 심천 팬 미팅 행사에도 참가하지 못하게 됐다. 이후 모든 소녀시대 활동에서 제외됐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어 "무엇보다도 열정과 애정을 쏟으며 그 동안 15년 이상 함께한 동료 멤버들과 회사측에서 사업을 한다는 이유로 퇴출 요구를 받은 것에 대해 너무나 크게 상처를 받았다. 안타까움을 감출 수 없다"고 안타까워했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