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카카오, 다음지도 ‘로드뷰 자동주행’ 선보여

    다음카카오, 다음지도 ‘로드뷰 자동주행’ 선보여

    [일간스포츠] 입력 2014.12.22 18:01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다음카카오는 22일 다음 지도에서 로드뷰 자동주행 기능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로드뷰 자동주행은 다음 지도의 실시간 길찾기와 360도 파노라마 로드뷰를 연계한 서비스다. 예상 주행로의 로드뷰 이미지를 연속으로 이어 붙여 한 편의 영상으로 제공한다.



    다음 지도 PC 웹의 ‘길찾기’ 메뉴에서 출발지와 목적지를 입력한 후 ‘로드뷰 자동주행’을 선택하면 실제 주행하는 도로와 건물, 거리 풍경 등을 확인할 수 있다. 로드뷰 자동주행 영상과 지도 이미지 상 이동 경로가 동시 재생되기 때문에 지도가 나타내는 지점의 특징을 파악하기 쉽다.

    특히 초행길이라면 ‘한남대로 U턴 후 699m 이동’, ‘대왕판교로 판교IC(용인) 방면으로 우측도로 362m 이동’과 같이 글자만 읽어서는 이해하기 어려운 경로 안내 대신, 교차로와 도로 표지판, 헷갈리는 골목길 진입로까지 실제 모습 그대로 보여주는 로드뷰 자동주행이 도움이 된다.

    이용자가 목적지를 입력할 때마다 실시간 교통상황에 따른 최적 경로를 탐색하고, 해당 경로의 로드뷰 이미지를 합성해 보여주기 때문에 외출 직전에 확인해두면 유용하다고 다음카카오측은 설명했다.

    다음카카오는 전국 드라이브 명소를 로드뷰 자동주행으로 감상하거나 어릴 적 살던 동네 앞 길의 현재 모습을 돌아보고, 도심 곳곳을 누비는 것도 가능하다고 했다. 매일 똑 같은 출퇴근 길을 벗어나 새롭고 볼거리 많은 경로가 있는지 탐색해 볼 수도 있다.

    약도만으로 연말연시 모임 장소를 찾는데 어려움을 겪는 친구에게는 로드뷰 자동주행 영상을 공유해주면 된다. 자동주행 화면 하단의 ‘공유하기’ 메뉴를 선택하면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등 SNS로 바로 공유하거나 주소 복사를 할 수 있다.

    다음 지도의 로드뷰 자동주행은 로드뷰 촬영 구간의 실사 화면만을 합성하기 때문에 일부 고속도로나 도서산간 중 로드뷰 미촬영 구간은 보여지지 않을 수 있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