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대축제' 노래 왜 저렇게 못하지? ”MR 거의 안들려”

    '가요대축제' 노래 왜 저렇게 못하지? ”MR 거의 안들려”

    [일간스포츠] 입력 2014.12.26 22:12 수정 2014.12.26 22:1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가요대축제'가 '축제'답지 못한 음향시설로 시청자들의 눈쌀을 찌푸리게 했다.
    26일 KBS 2TV에서 생방송된 2014 KBS '가요대축제'는 정상급 가수들의 쉴새없는 공연이 이어진 가운데 현장의 미비한 음향시설로 '평소답지 못한' 실력을 보이는 출연자가 속출했다.
    가수들은 연신 인이어를 매만지며 노래에 집중하지 못하거나 불안한 가창력으로 신음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 가수는 음을 이탈하고 섬세한 가창력을 선보일 수 없자 실소를 터뜨리기도 했다.
    현장의 관계자는 일간스포츠에 "거의 모든 가수들이 MR이 잘 들리지 않는다며 불평하고 있다"며 "노래를 부르며 인이어를 '꾹' 눌러도 잘 들리지 않는 상황이다. 당연히 노래에 집중하지 못하고 MR을 듣느라 고생하고 있다"고 전했다.
    2014 KBS '가요대축제'는 'Music is love'라는 테마로 진행됐다. 택연·윤아·이휘재의 진행으로 엑소·인피니트·소유&정기고·임창정·플라이투더스카이·비스트·씨엔블루·B1A4·틴탑·빅스·2PM·방탄소년단·블락비·산이&레이나·소녀시대·씨스타·AOA·에이핑크·에일리·시크릿·걸스데이 등이 참가했다. 박현택 기자 ssalek@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