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비킴 측 ”바비킴 기내 난동, 모든걸 떠나 진심으로 사과”

    바비킴 측 ”바비킴 기내 난동, 모든걸 떠나 진심으로 사과”

    [일간스포츠] 입력 2015.01.09 10:4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가수 바비킴(42·김도균)이 기내 소동을 일으켜 FBI 조사를 받은 사실이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바비킴은 지난 7일 오후 4시 40분(한국시간) 인천공항서 출발하는 대한항공 미국 샌프란시스코행 비행기에 탑승했다.

    관계자들에 따르면 바비킴은 이코노미석에서 비지니스석으로 좌석 업그레이드를 했지만 현장서 제대로 처리되지 않아 기분이 좋지 않은 상황이었다고 한다. 대한항공 측은 이 점에 대해 "사실 여부를 확인 중이다"고 말을 아꼈다. 이후 4~5시간 동안 기내서 제공되는 술을 마신 바비킴은 만취상태로 소리를 지르며 욕을 하는 등 상식밖의 행동을 하는 등 소동을 부린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서비스 중이던 여자 승무원에게 서너 차례 신체접촉 및 성적수치심을 느낄 수 있는 말로 희롱한 사실이 알려지며 충격을 더했다.

    샌프란시스코 공항에 도착한 바비킴은 즉각 현지 경찰 조사를 받았다. 사건 관계자는 "바비킴은 조사를 받고 돌아갈 때까지도 술냄새가 진동했다. 추후 현지 경찰의 조사에 성실히 임할 것을 밝혔다"고 전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바비킴이 미국 시민권자라 미국에서 처벌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우리 영토로 보는 국내 항공에서 일어난 일이라, 국내법 적용 또한 가능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바비킴의 소속사 관계자는 9일 일간스포츠에 "현재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머물고 있으며 대한항공 관계자에게 사죄의 뜻을 전했다. 해당 여자승무원이 만나기 부담스러워해 못 만나고 있는데 모든 걸 떠나 진심으로 사과한다. 무조건 잘못했다"고 말했다.

    바비킴 측은 "비즈니스 석에 비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좌석을 원래대로 교체해 주지 않았다. 그 과정에서 바비킴이 감정이 상했고 기내에 실린 와인을 먹은 후 취중에서 고성이 오가고 문제가 발생한 것으로 본인이 주장하고 있다"면서 "샌프란시스코 공항에 도착한 후 현지 경찰 두 명에게 인도돼 조사를 받았다. 기내 승무원들이 주장하는 폭행 등에 대해서는 아직 정확히 얘기를 듣지 못했다"고 전했다.

    김민철 기자
    [사진=일간스포츠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