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하남과 주로 연애' 최화정, 과거 '레즈 의혹' 해명 눈길

    '연하남과 주로 연애' 최화정, 과거 '레즈 의혹' 해명 눈길

    [일간스포츠] 입력 2015.01.31 16:33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마녀사냥’에 출연한 최화정이 연하남을 만나는 이유를 공개했다.

    방송인 최화정은 30일 방송된 JTBC '마녀사냥'에 게스트로 나와 솔직한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최화정은 자신의 연애스타일에 대해 “주로 연하남을 만난다. 연애상대로 연하가 좋아 연하남만 고르는 것은 아니다”라며, “내 또래는 대부분 귀농하거나 은퇴했다. 도시에서 볼 수 없으니까 어쩔 수 없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화정은 이어 “연하남과 교제할 때 연하남이 날 누나라고 부르는 것이 싫다”고 덧붙였다.

    또한 최화정은 남자의 몸매 중 엉덩이를 본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한편 최화정은 과거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연출 이선아)’에서 ‘레즈 의혹’을 해명한 바 있다.

    당시 최화정은 ‘훈남들의 수다’ 코너에서 “결혼이 늦어지자 레즈비언이라는 소문이 있었다”면서 “정말 친구들이 네가 남자를 얼마나 좋아하는지 증명해 주겠다. 아무리 바빠도 법정에 서주겠다는 말까지 해줬다”며 레즈설을 해명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사진=jtbc 방송화면 캡쳐]
    마녀사냥 최화정 마녀사냥 최화정 마녀사냥 최화정 마녀사냥 최화정 마녀사냥 최화정 마녀사냥 최화정 마녀사냥 최화정 마녀사냥 최화정 마녀사냥 최화정 마녀사냥 최화정 마녀사냥 최화정 마녀사냥 최화정 마녀사냥 최화정 마녀사냥 최화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