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배용준, 14세 연하 애인 구소희와 결별

    [단독]배용준, 14세 연하 애인 구소희와 결별

    [일간스포츠] 입력 2015.02.17 06:55 수정 2015.02.17 06:55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1년 넘긴 사귄 재벌가 연인과 지난해 말 결별
    정확한 시기·이유 모르나 배용준 측 결별 공식 인정


    배우 배용준(43)이 '재벌가' 연인 구소희(29) 씨와 헤어졌다.

    구소희 씨 측근은 16일 일간스포츠에 "배용준이 지난해 말 약 1년간 사귄 여자친구 구소희와 결별했다. 정확한 결별 사유는 모르나 두 사람 다 결별 사실을 스스럼없이 털어놓는 등 쿨하게 행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배용준의 소속사 키이스트 관계자도 이날 본지에 "배용준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결별한 것이 맞다"며 지극히 개인적인 일이기 때문에 시기나 이유 등 구체적인 건 확인이 힘들다"고 결별을 공식 인정하면서도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였다.

    이들의 열애 사실은 2013년 12월 일본에서 먼저 알려졌다. 당시 닛칸 스포츠는 일본 도쿄 인근에서 식사와 쇼핑을 하며 데이트를 즐긴 배용준 구소희 커플의 열애 사실을 보도했다. 욘사마의 연인에 대한 관심은 한국과 일본은 물론 아시아 전역을 뜨겁게 달궜다.

    최고의 한류스타인 배용준과 LS산전 부회장 딸 구소희 씨가 커플이 되자 많은 관심이 쏟아졌다. 지난 해 동반여행설이 불거지면서 결혼설이 제기됐으나 양측은 "아직은 계획이 없다"며 선을 그었다.

    배용준은 1994년 KBS '드라마 '사랑의 인사'로 데뷔했다. 이후 드라마 '젊은이의 양지' '첫사랑' '우리가 정말 사랑했을까' '호텔리어' '태왕사신기' 영화 '스캔들' '외출' 등 활발한 활동을 하며 대한민국 대표 배우로 자리매김 했다. 2002년 '겨울연가' 일본 방영 이후 '욘사마'라는 별명까지 얻으며 일본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대표 한류스타'로 등극했다. 현재 코스닥 상장사인 키이스트 최대 주주다. 키이스트 주식 2190만 510주를 소유, 15일 종가 3210원 기준 703억원 주식 평가액을 보유했다.

    구소희 씨는 LS그룹 구자균 부회장의 차녀다. 뉴욕 시라큐스대 마케팅학과를 졸업하고 고려대 대학원 국제통상학과를 수료했다. 2010년 하반기부터 아버지가 부회장으로 있는 LS산전에서 근무하다 2011년 말 사직했다. 15일 종가 4만 6850원 기준 12만 8630주(지분율 0.4%·주식회사 LS 2014년 제 46기 분기보고서 기준)를 보유하고 있으며 평가액만 60억원이다.

    김진석 기자 superjrs@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