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이태성, 군 복무 중 '합의 이혼'…양육권 가졌다

    [단독] 이태성, 군 복무 중 '합의 이혼'…양육권 가졌다

    [일간스포츠] 입력 2015.02.23 16:19 수정 2015.02.23 16:29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군 복무 중인 배우 이태성(30)이 3년 만에 결혼 생활을 마무리했다.

    이태성은 최근 7세 연상의 아내 A씨와 합의이혼했다. 이태성은 지난 2009년 유학 준비를 하던 중 지인의 소개로 A씨를 만났다. 이후 2012년 4월 A씨와 혼인신고했지만 영장이 나와 결혼식을 올리지 못하고 곧장 군 입대했다. 오는 7월 제대를 앞두고 있는 이태성이 사실상 제대로 신혼생활을 하지 못 하고 이혼한 셈이다.

    이태성 측근은 23일 "이태성이 최근 합의 이혼했다"며 "혼인신고 후 곧장 입대를 했다. 서로 소통하기 힘든 상황적인 문제와 성격 차이 등의 이유로 이별을 선택했다. 양가의 합의하에 원만하게 합의이혼을 했다"고 밝혔다.

    아들 양육권은 이태성이 가졌다. 이태성은 2012년 결혼 사실이 알려졌을 당시 트위터에 '결혼 계획을 잡던 중 임신 사실을 알게 됐고, 신부의 건강을 염려해 결혼식을 미뤘다. 그러던 중 나를 특별히 아껴주셨던 할머님께서 노환으로 입원하셨고, 증손주를 보시자마자 돌아가셨다. 그리고 올해 외할아버지께서 돌아가셨다. 어른들께서 상을 당한 해에 혼인하는 것은 아니라고 하셔서 결혼식을 미루게 됐다'며 혼인신고 사실과 더불어 돌 지난 아들이 있다는 것을 밝힌 바 있다.

    이태성 측근은 "한 아이의 아빠이자 가장으로서 책임감을 갖고 있다. 제대 후 컴백 준비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태성은 지난 2005년 영화 '사랑니'로 데뷔했다. 드라마 '살맛납니다', '애정만만세', '훈남', '옥탑방 왕세자'를 통해 얼굴을 알렸다. 김연지 기자 yjkim@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