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희열 ”경솔한 말… 불편한 사람들에게 죄송” 사과

    유희열 ”경솔한 말… 불편한 사람들에게 죄송” 사과

    [일간스포츠] 입력 2015.04.06 07:56 수정 2015.04.06 08:19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유희열이 콘서트 도중 한 말에 대해 사과했다.

    유희열은 6일 오전 토이 공식 홈페이지에 '모두 모두 정말 고맙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남겼다.

    그는 '아무리 우리끼리의 자리였다고 해도 이번 공연중에 경솔한 저의 가벼운 행동과 말에 아쉽고 불편해하시는 분들도 계셨을텐데 무척이나 죄송해지는 밤이기도 합니다'고 했다.

    이어 '오랜시간 아끼고 간직해온 기억들도 한마디의 말로 날려버릴수도 있다는 사실을 더 깊게 새기면서 살아가야 겠단 생각에 부끄럽고 마음이 무거워 집니다. 정말 죄송합니다'라고 적었다.

    유희열은 지난 2일부터 4일까지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토이의 단독 콘서트 '다 카포(Da Capo)'를 열고 팬들과 만났다. 둘째날 공연을 하던 유희열은 "지금 얼굴이 살짝 보이는데 토이 공연을 처음 시작했을 때 여중생·여고생이었던 사람들 얼굴이다. 근데 얼굴들이…"라며 장난을 쳤다.

    문제는 이후 발언. "그리고 내가 공연을 할 때 힘을 받을 수 있게 앞자리에 앉아계신 여자분들은… (중략)… 다른 뜻이 아니라 마음을 활짝 열고 음악을 들으란 뜻이다. 아시겠냐"고 했다. 이 같은 발언을 두고 아무리 공연에 온 사람들을 향한 농담이라지만 불편했다는 지적이 있었다.

    유희열은 '덕분에 공연은 무사히 잘 마쳤어요. 저에게는 상상도 못했던 정말 과분한 시간이었어요. 지금도 뭔가 실감이 잘 안나서 저도 꿈을 꾼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드네요. 처음 공연 준비를 할때만 해도 이게 과연 가능한 일인가… 주변에 고마운 사람들에게 또 폐만 끼치는건 아닐까… 노래도 못하고 뭐 하나 내세울게 없는 사람인데 정말 전생에 무슨 좋은 일을 한건지 이렇게 멋지고 좋은 사람들이 돌아보면 항상 옆에서 힘이 되주네요. 매번 감사하고 미안하고 그래요'라고 맺었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