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자·설리 양측 ”사진 속 주인공 맞지만, 사생활”

    최자·설리 양측 ”사진 속 주인공 맞지만, 사생활”

    [일간스포츠] 입력 2015.04.16 15:43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가수 최자와 설리의 데이트 사진이 보도된 가운데 양측 모두 사진 속 인물이 본인임을 인정했다.

    16일 한 매체는 '최자와 설리가 15일 밤 서울 용산구 후암동 일대에서 데이트를 즐겼다'며 두 사람의 뒷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이에 대해 최자 측은 16일 일간스포츠에 사진에 담긴 두 사람이 최자와 설리임을 인정하며 "두 사람의 관계는 사생활에 해당해서 회사측에서도 크게 관여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설리 측도 "사진을 확인했으며 본인이 맞다"며 "두 사람은 공개적으로 연인관계를 인정했고, 이는 사생활인 만큼 회사에서는 간섭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한편 설리는 15일 해외 화보 촬영을 마치고 귀국해 그날 저녁 남자친구인 최자를 만난것으로 알려졌다. 박현택 기자 ssalek@joongang.co.kr